메뉴

캄보디아 훈센 총리, 中 왕이 외교부장과 2억 7000만달러 지원 ‘사인’

URL복사

프놈펜서 회담,  모로독 테코 내셔널 스타디움 인수식서 ‘철갑같은 관계’ 강조

 

캄보디아 훈센 총리와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프놈펜에서 만나 2억 7000만달러(약 3172억 5000만 원) 지원 협력문서에 사인했다.

 

크메르 타임즈(Khmer Times) 13일자에 따르면 ‘12일 캄보디아를 방문한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는 훈센총리와 프놈펜에서 회담했다. 두 사람은 2억 7000만달러의 보조금 지원을 포함해 총 6개의 협력문서에 사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훈센총리는 캄보디아 내 인프라 발전 특히 도로 및 다리 건설, 코로나19 백신의 판매 및 기부에 대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기대한다”고 보도했다.

 

훈센은 이날 프놈펜 모로독 테코 내셔널 스타디움(Morodok Techo National Stadium) 인수식에서 “양국 간 철통같은 우의에 따른 새로운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는 캄보디아가 이곳에 이렇게 큰 경기장을 갖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지만 중국은 우리를 위해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도와준다. 이것이 캄보디아-중국 철의상 우정의 결실이다”이라고 강조했다.

 

 

모로독 테코 내셔널 스타디움 프로젝트는 중국 정부로부터 1억 6000만 달러(약 1880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2013년에 시작해 올 9월에 완공되어 캄보디아 정부로 인수되었다.

 

5층짜리 높이의 이 경기장은 프놈펜 외곽의 85헥타르가 넘는 부지에 중국국토건설공사에 의해 지어졌다. 600명 이상의 캄보디아와 중국 기술자, 디자이너, 전주자, 건설 인부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배드민턴, 탁구, 체조, 배구, 권투, 레슬링, 농구 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실내 경기장도 포함되었다. 또한 육상 트랙, 축구 경기장, 국제 규격의 수영장도 갖추고 있다.

 

2023년 동남아시아경기대회 주경기장으로 7만 5000명 이상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어 수용력 면에서 이 지역에서 가장 큰 구장으로 꼽힌다.

 

동남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부킷 잘릴 국립경기장(8만 7411명)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경기장(7만7193명)만이 모로독 테초 국립경기장보다 용량이 크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