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캄보디아 FTA 협상 개시 선언 "아세안 생산-무역 허브 만들자"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7월 중 제1차 공식 협상, 상품 시장개방 및 협력 등 양국 관심분야 중심 논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빤 소라삭(PAN Sorasak) 캄보디아 상무부 장관은 9일 화상 회의를 통해 한-캄보디아 FTA 협상 개시를 공식 선언했다.

 

두 나라는 2019년 3월 한-캄보디아 정상회담 계기 양자 FTA 추진에 합의한 이후 정부간 실무협의와 FTA 공동연구 등을 진행해 왔다.  최근 양측 모두 국내 절차를 완료하여 금번에 협상 개시를 선언한 것이다.

 

유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아세안의 생산·무역 허브로 성장가능성이 큰 캄보디아와 FTA 협상을 개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 두 나라가 연내 성과도출을 목표로 협상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한-캄보디아 FTA 체결을 통해 캄보디아 시장 내 우리 기업의 경쟁력이 제고되고,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 등 경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9일 한-캄보디아 FTA 협상이 개시됨에 따라 양국은 7월 중 제1차 공식 협상을 개최할 계획이다. 공식 협상에는 수석대표로 산업부 노건기 FTA정책관과 캄보디아 상무부 심 속헹(Sim Sokheng) 국장이 참여할 예정이다.

 

양측은 상품 시장개방 및 협력 등 양국 관심분야를 중심으로 논의를 추진키로 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화상-대면회의 방식을 병행하여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 빤 소라삭 장관은 차기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 본부장이 그간 통상현장에서 보여준 다양한 경험과 식견 및 전문성을 높이 평가하였으며, 유 본부장의 정치적 리더쉽을 토대로, 앞으로 진행될 WTO 사무총장 선거 과정에서도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