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캄보디아, 기후변화 대응-산림협력 한국 앞선 ICT 활용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산림청, 제6차 한-캄보디아 산림협력위원회 실무급 화상회의 개최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활성화를 위해 한국 앞선 ICT를 적극 활용한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7일(캄보디아 현지 시각 오후1시) 정부대전청사에서 ‘한-캄보디아 양자협력 실무급 회의’를 코로나19 영향으로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이날 두 나라 산림 분야 실무자들은 화상 토론회(웨비나)를 열어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활성화, 한-캄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 한국의 농림 위성 및 산림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제안, 2021 세계산림총회를 포함한 한국의 국제산림 쟁점 등 다양한 산림 현안을 논의했다.

산림청은 2008년 6월 캄보디아와 산림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정기 회의를 통해 황폐지 복구사업, 산림 분야 공동 연구 협력 등 양국 산림 현안에 대해 교류해왔다.

특히, 메콩강 유역 국가(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의 산림협력을 위해 2016년 10월 캄보디아 프놈펜에 ‘한-메콩 산림협력센터’를 개원하여 산림협력 잠재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두 나라가 산림 협력관계를 체결한 이후 최초로 온라인 화상으로 개최한 이 날 회의에 양측 대표로  안병기 산림청 국제협력담당관과 항 순트라 캄보디아 산림청 산림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의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개정에 대한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산림협력센터를 중심으로 한-메콩 국가 신규사업 발굴 활성화, 산림 분야 온실가스 감축(REDD+) 시범사업, 황폐지 복구를 위한 연구 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새 논의 의제로 한국이 2023년 농림 위성 발사를 준비 중에 있음을 설명하고, 위성영상을 한국 측으로부터 받아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산림경영-재해 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해나갈 것과 한국의 산림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활용 협력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최근 세계적으로 중요시되고 있는 합법 목재 교역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측에서 제안한 수입 목재 수종식별을 위한 목재수종 자료(DB)구축 공동연구도 가속화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지난 6월 26일 뉴질랜드와 실시간 화상 토론회(웨비나)를 시작으로, 이번 7월 17일 한-캄보디아와의 화상회의에 이어, 9월 인도네시아, 11월 에티오피아와 화상회의를 진행할 예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협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제산림협력을 효율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안병기 산림청 국제협력담당관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등 신기술 교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로 한국의 산림 분야 기술 역량을 신남방 국가에 부각함으로써, 한국의 위상 제고가 기대된다”라고 밝히며, “이번 실무 회의를 계기로 양국의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실질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