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송인 서세원, 캄보디아서 3조원대 부동산 사업 따냈다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민간인 자격으로 사업 낙찰, 캄보디아 국영 스포츠TV 설립 진행

 

방송인 서세원(64)이 캄보디아서 사업 규모 3조원대(약 25억 달러) 부동산 건설사업을 따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더팩트에 따르면 서세원은 최근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권 건설사들과 공개 입찰을 거쳐 올해 2월 캄보디아에서 미디어사업, 호텔레지던스, 골프장, 종합병원 등을 개발하는 부동산 건설 사업권을 따냈다.

 

서세원은 “건설 전문기업이 아닌 민간인 자격으로 해외 부동산 개발사업을 수주한 것은 이례적인 것이다. 현재 사업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캄보디아 문화관광부 장관의 방송사 운영에 관한 제의를 받고 캄보디아 국영 스포츠TV를 건립하기로 더팩트는 전했다.

 

관련 사업은 서세원이 캄보디아에 설립한 해외법인인 소스원(CSO DEVLOPMENT)을 통해 진행된다. 방송사 운영 및 부동산 개발사업은 ‘소스원’이 사업주체로 나서고, 캄보디아 관방부 장관, 내각회의실 공보부 차관, 캄보디아 올림픽위원 등이 협력 파트로 진행된다.

 

해당 사업은 소스원이 100% 위임받아 운영하며 지분은 소스원이 70%, 캄보디아 정부가 30%선이다.

 

캄보디아 정부는 2023년 SEA게임(동남아시안게임)을 앞두고 15만평 규모의 캄보디아 올림픽선수촌 일부부지인 1만 2000평에 방송사를 건립하고, 인근 4만평에 선수촌빌리지 및 외국인 거주용빌라 1000여 세대를 짓는다.

 

한편 서세원은 전 아내 서정희와 이혼 이후 경기 용인 일대서 60여채 타운하우스를 지어 분양하는 등 부동산건설로 탄탄히 기반을 닦았다. 최근에도 용인 성복동에 100억대 빌라를 지어 분양 중이다.

 

2016년 재혼해 5살 딸을 두고 있다. 그는 “원하든 원치않든 공인으로서 가정문제를 야기해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항상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이혼과 재혼 등 사적 영역에 대해서도 굳이 감출 이유가 없으며 곧 속시원히 밝히겠다”고 더팩트에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