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이카, 통조림 대신 신선한 로컬푸드로 캄보디아 초등학교 급식 지원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캄보디아 3개 주 학생 7만여 명 대상 지역농산물 활용 급식 제공해 기초교육 기회 확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캄보디아 아동들의 기초교육 기회 보장을 위한 초등학교 급식 사업을 추진한다.

 

코이카는 30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캄보디아 교육부,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캄보디아 WFP 지역농산물 활용 학교 급식 사업’ 협의의사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이카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캄보디아 아동의 영양상태 개선을 통한 기초교육 기회 확대에 주목하고, 식량이 부족한 지역의 미취학아동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급식 사업을 진행하는 WFP와 손잡고 본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의의사록에 따르면 코이카는 캄보디아에 지역농산물로 만든 학교급식 제공을 비롯해 부엌 및 조리대 등 급식시설 구축, 급식 관련자 및 지역사회 소농 역량강화 교육 등을 약속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캄보디아 3개 주(캄퐁츠낭, 푸삿, 캄퐁톰) 270여 개 초등학교에 다니는 6만 9000여 명의 학생들이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영양가 있는 아침 급식을 제공받게 된다. 이외에도 로컬푸드 소비 진작을 통해 지역농산물을 판매하는 지역사회 소농과 식재료 공급업자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가기 때문에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코이카는 통조림이나 수입제품을 활용했던 기존 급식에 비해, 해당 지역에서 재배된 신선한 농산물을 사용한 급식을 실시하여 아동들의 비타민B, 아연 결핍 등 영양 문제가 개선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학생들의 결석률을 감소시키고 학습 집중도와 참여율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코이카는 대면 접촉에 따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예정됐던 협의의사록 체결식은 취소하고 대신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 항 추온 나론(Hang Chuon Naron) 캄보디아 교육부 장관, 프란체스카 에델만(Francesca Erdelmann)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캄보디아 사무소장이 각각 서명한 협의의사록을 서면으로 교환했다.

 

항 추온 나론 교육부 장관은 “이 사업은 캄보디아 국가개발 전략인 ‘4각 전략’* 의 인적자원개발 및 포용적 발전 목표와 일치하는 중요한 프로젝트”라면서 “캄보디아 발전을 위해 큰 의미를 지닌 코이카의 이번 학교 급식 사업 추진에 대해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4각전략(rectangular strategy IV, 2019-2023)' 은 캄보디아 국가발전전략으로, 4개 중점 발전 목표는 인적자원개발(교육, 기술훈련, 양성평등 및 사회보장 등), 경제다변화(신성장동력 개발,은행 및 금융섹터 발전 등), △민간 및 일자리(직업시장 발전, 중소기업 육성 등), 포용적발전(농업 및 농어촌 발전, 환경 및 기후변화 대처 등)이다.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은 “캄보디아 아동들의 균등한 교육 기회 보장을 향한 뜻깊은 사업”이라며 면서 “한발짝 나아가 한-캄보디아 간 우호관계가 증진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며, 코이카는 앞으로도 캄보디아의 교육 역량 강화와 지역사회 지속가능개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