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캄보디아 FTA 최종 타결…자동차·농수산물 무관세 ‘방긋’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한국의 대 캄보디아 수출 품목의 95.6%가 관세 없어져 경쟁력 강화

 

한국과 캄보디아의 자유무역협정(FTA)가 최종 타결되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빤 소라삭 캄보디아 상무부 장관이 ‘한-캄보디아 FTA 협상’ 타결을 선언하고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지난 3일 발표했다.

 

앞으로 자동차와 건설중장비, 농수산물 등 한국의 대(對)캄보디아 수출 품목의 95.6%가 관세가 없어진다.

 

2019년 3월 한-캄보디아 정상회담을 계기로 FTA 추진에 합의했다. 작년 7월에 들어 본격적으로 협상을 시작한 이래 4차례 공식 협상 끝에 합의 결과를 이끌었다.

 

한국의 이미 체결된 FTA 중 최단기(7개월)에 타결되었고, 비대면으로 협상 전 과정을 진행하는 최초 FTA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한-캄보디아 FTA가 “양국이 코로나19로 인한 도전을 극복하고, 함께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뤄나가는 굳건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캄보디아 FTA를 통해 양국이 더 많은 교역·투자·협력을 이루어 함께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캄보디아 FTA 타결 선언식에는 현대건설기계, 대주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티에이치인터내셔널, 보해양조 등 기업이 함께 참여했다.

 

건설기계 기업들은 “중국-아세안 FTA로 중국산 건설중장비가 무관세로 캄보디아에 수출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이번 협상 타결로 중국산과 동등 경쟁뿐만 아니라 일반관세(15%)를 부과받고 있는 일본, 유럽, 미국산에 비하여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