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캄보디아 투자, 중국 18조 1700억원 1위, 한국 5조 4997억 2위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4년간 '일대일로' 중국이 한국보다 약 3.5배...영국-말레이시아-일본 순

 

대한무역투자공사(KOTRA)에 따르면, 캄보디아 외국인 투자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캄보디아는 1994년 투자법(Law on Investment)가 제정된 이후 캄보디아 투자개발위원회(Council of the Development of Cambodia)에 신고된 금액을 기준으로 통계를 기록하고 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캄보디아의 투자법에 따른 누적 투자금액에서 동아시아권 국가들이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대일로를 표방한 중국이 152억 달러(약 18조 1700억 8000만 원)로 1위, 신남방정책을 펼치는 한국이 46억달러(약 5조 4997억 6000만 원)로 2위를 기록했다.

 

3위와 4위는 영국과 말레이시아로 각각 27억 8200만 달러(약 3조 3261억 5920만 원)와 27억 1800만 달러(약 3조 2496억 4080만 원)를 기록했고, 일본이 20억 9070만 달러(약 2조 4996억 4092만 원)로 5위를 차지했다.

 

 

해외 투자는 승인된 투자 프로젝트(QIP: Qualified Investment Project) 제도가 도입되면서 투자자에 대한 과실송금, 투자기업에 대한 비국유화, 투자기업 제품에 대한 비가격 통제 등 투자를 보장하는 제도가 마련됐고 외국인 투자가 본격화됐다.

 

2018년까지 누적 QIP를 살펴보면 중국은 152억 8000만 달러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체 해외투자 신고금액 중에서 45%에 해당하는 비중을 차지한다. 중국의 투자는 시진핑 정권의 일대일로 정책에 따른 전략적 투자가 캄보디아에 유치된 것으로 분석되며, 캄보디아 내 해외 건설투자의 60%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많은 투자가 이루어졌다.

 

일본은 이온 몰(Aeon Mall)과 같은 대형 쇼핑몰이나 보코 리조트 등 단일 대형 투자를 하는 경향을 보였고, 홍콩, 싱가포르 등 화교권 국가는 건설 및 제조업에 투자를 집중하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스웨덴, 노르웨이 등의 서구권 국가들은 2008년 이전 정보통신이나 금융 분야에 적극 투자했으나 세계경제위기 이후에 추가적인 투자를 하지 않고 당시 기업들은 캄보디아 현지 기업에게 인수 합병되거나 매각됐다.

 

 

한국의 캄보디아에 대한 투자는 1992년부터 공적개발원조(ODA)를 기반으로 제조업 분야에 대한 투자로 시작됐다. 이후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서비스업으로 확장됐다. 2000년대에는 광업, 건설업, 부동산업으로 투자 분야가 옮겨졌다.

 

2012년까지 투자액이 증가한 이후 꾸준히 감소세였으나, 2016년부터 다시 회복세를 보이며 금융산업으로 투자가 이동했다. 높은 예대마진과 달러화 통용으로 인한 외환 거래의 낮은 제한, 높은 경제 발전 속도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한국과 캄보디아 정부의 통계는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한국 수출입은행의 통계는 해외투자신고 시점을 기준으로 하지만 캄보디아 정부는 QIP에 신고한 프로젝트 계획서의 금액을 기반으로 통계를 집계하는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