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설 경기 '호황' 캄보디아, 지난해 건축자재 수입 50%↑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2019년 중국발 건설 투자- 건설업 호황 원인, 2020년에도 7% 견실한 성장 전망

 

캄보디아 중앙은행(NBC)에 의하면, 2019년 캄보디아 건축자재 수입액이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한 15억 달러(한화 약 1조 8000억원)를 기록했다.

 

캄보디아 건설장비 수입액은 2018년 6억 달러에서 2019년에는 10억 달러, 철강 수입액은 2018년 3억 달러에서 2019년 5억 달러, 시멘트 수입액은 9천만 달러에서 1억 달러로 증가했다.

 

캄보디아 중앙은행은 건설자재 수입이 증가한 것에 대해서는 캄보디아 건설업 호황과 중국발 건설 투자 급증을 이유라고 분석했다.

 

2019년 캄보디아 건설업 성장률은 7.1%를 기록했고, 캄보디아 국토도시건설부(MLMUPC)는 2019년 캄보디아의 건설 프로젝트 4,446건으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건설 부문 투자액도 전년 대비 78% 증가한 93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 건설업체들은 캄보디아 시아누크빌(Sihanoukville) 지방에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 중이다.

 

캄보디아 중앙은행 측은 2020년에는 캄보디아 건설업이 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 중이며, 건설자재 수입액도 약 24억 달러(한화 약 2조 85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