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베트남-EU FTA로 ‘특급 수혜주’ 떠오르나

URL복사

삼성

전체기사 보기

8월 1일부터 발효,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 유럽 수출 비중 33% '싱글벙글'

 

삼성전자가 오는 8월 1일부터 발효되는 EU-자유무역협정(FTA)의 특급 수혜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박성근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 상무는 현지 미디어인 베트남 파이낸스(Vietnam Finance)와의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베트남에서 생산하는 삼성전자 제품 중 유럽 수출 비중은 33%이다. EU와 베트남 간 FTA가 발효되면 통관 절차가 간소화된다. 유럽 시장에 제품을 수출에 유리해진다. 일부 품목은 관세 면제 또는 축소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박닌성에 휴대전화 1공장(2008)을, 타이응우옌성에 2공장(2013)을 지었다. 연간 스마트폰 생산량의 50%인 약 1억5000만 대를 베트남에서 생산한다. 호치민에 소비자가전(CE) 복합 단지를 통해 TV와 생활가전도 생산 중이다.

 

삼성전자는 유럽 TV 시장에서 40%가 넘는 점유율을 보이며 활약하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카운터포인트리서치 집계)에서도 지난해 4분기 기준 27%를 기록했다.

 

그동안 삼성그룹의 대 베트남 총 투자금액은 170억 달러(약 20조 1535억 원) 이상이며, 그 중 삼성전자가 약 95억 달러(약 11조 2622억 5000만 원)를 차지한다.

 

EU와 베트남 간 FTA는 8년간의 협상 끝에 지난 6월 타결, 오는 8월 1일 발효가 시작된다.

 

EU는 발효와 동시에 베트남 상품 70.3%에 대한 관세를 없앤다. 7년 안에 99.7%를 무관세로 수입한다. 베트남은 EU 상품 64.5%에 대한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7년 안에 97.1%를 무관세로 수입한다.

 

EU는 베트남의 제2위 수출시장이다. 2018년 對 EU 수출규모 419억 달러(약 50조 1543억 원)였다.

 

베트남의 대EU 주요 수출품목은 전자제품 및 휴대폰 조립품, 의류 및 섬유, 신발, 커피, 해산물, 가구 등이다. 그 중 베트남의 2번째 신발 수출대상국이며, 최대 커피 수입국, 2번째 가방 수입국, 2번째 수산물 수입국, 3번째 의류·섬유 수입국이다.

 

베트남의 의류, 신발, 가방 등의 섬유·봉제 부문 수출은 7년 후 기존 관세 철폐 합의에 따라 이번 FTA에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EU의 대베트남 주요 수출품목은 전자기기 및 장비, 항공기, 자동차, 제약품 등 첨단기술 제품이다.

 

한편 지난달 29일 하노이에서 개최된 컨퍼런스에서 쩐꾸옥칸(Trần Quốc Khánh) 산업무역부 차관은 “베트남-EU자유무역협정(EVFTA) 체결을 계기로 베트남 기업들은 코로나19 이후 성장 동력을 되찾고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섞인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