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삼성 엔지니어 186명 입국 허용...LG도 협상중

URL복사

기업&비즈

전체기사 보기

14일간 시설 격리 제외, 아시아나 전세기로 13일 전격 입국 허용

 

베트남 정부가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에 대해 13일 입국을 전격 허용했다.

 

그동안 베트남은 코로나19과 관련, 한국발 입국자를 14일간 시설 격리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시설 격리 없이 허용하면서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에 발이 묶였던 스마트폰 공정 관련 엔지니어 700여명을 순차적으로 베트남 공장에 투입할 수 있게 됐다. 현재 LG디스플레이 등 현지에 진출한 다른 한국 기업의 엔지니어 입국 문제도 적극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13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 OZ7737이 이날 오전 9시 인천공항에서 출발, 오후 3시 베트남 북부 꽝닌성 번돈공항에 도착했다.

 

 

이 같은 조치는 앞서 정부와 주베트남 한국대사 측에서 베트남 정부에게 보건 당국의 건강증명서를 발급받은 사람들에게는 베트남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한 데 응답한 것이다.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 대사는 “베트남 정부가 예외적이고, 이례적으로 입국을 허용했다.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이 시급하게 필요한 엔지니어 입국을 허용하는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