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총리 “베트남 생산 삼성전자 휴대폰 글로벌 58%”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스마트폰 등 50% 베트남 생산...가장 큰 외국인 투자자 전략적 협력동반 발전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응우옌쑤언푹(65) 베트남 총리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가진다.

 

그는 한국에 방문을 두고 한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현재 베트남에 있는 삼성전자는 베트남의 세계 스마트폰 판매에 58%를 기여하고 있다”고 말하며 삼성전자를 비롯한 베트남 진출한 한국 기업들을 높게 평가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2008년부터 2018년까지 베트남에 대한 투자를 6억7000만 달러(약 7880억 5400만 원)에서 173억 달러(약 20조 3482억 6000만 원) 이상으로 늘렸다. 26배나 늘어난 것이다.

 

베트남에서 가장 큰 외국인 투자자인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약 50%가 베트남에서 생산해 미국, 유럽, 러시아, 동남아시아 등 128개국에 수출한다.  

 

베트남 투자를 현재 173억 달러에서 조만간 200억 달러(약 23조 5220억 원)로 늘릴 예정이다. 삼성의 공급망에는 627개 베트남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이 가운데 35개 기업이 삼성의 1차 공급업체가 됐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은 8000여 개.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베트남 누적 투자액은 625억 7000만달러(약 73조 5885억 7700만 원)로 1위다.

 

 

응우옌쑤언푹 총리는 “한국은 베트남 1위 외국인 직접투자국인 동시에 2위 공적개발원조(ODA) 공여국다. 또한 3위 교역·관광 파트너다. 베트남도 한국의 4위 교역국이다”며 전략적협력동반자 관계를 강화 발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6년 취임한 응우옌 총리는 베트남 공산당의 최고 권력기구인 정치국에서 서기장(총서기)와 국가주석에 이어 서열 3위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