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해외 최초 16층 ‘베트남 R&D센터’ 첫삽 떴다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2608억 투자 2022년 완공...삼성그룹 베트남 총 투자는 약 20조 투자

 

삼성전자 베트남은 하노이에 있는 타이 호이(Tay Ho Tay) 신도시에서 동남아시아 최대의 R&D센터를 착공했다.

 

베트남 현지 미디어 사이공타임즈(The Saigon Times)에 따르면 총 투자액 2억2000만 달러(약 2608억 1000만 원)로 건물은 지상 16층과 지하 3층으로 이루어져 2022년 완공이 될 계획이다.

 

삼성전자 베트남 R&D센터 설립은 2018년 10월(하노이)과 2019년 11월(서울)에 응엔쑤안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나 합의한 핵심 논의조항이었다.

 

센터는 삼성전자가 해외에서 연구개발 활동을 위한 자체 건물로 처음 짓는 건물이다. 베트남의 외국인 직접 투자 회사 중 가장 큰 R&D 센터이기도 하다.

 

이번 연구개발센터 투자를 통해 베트남은 삼성전자의 대규모 생산기지이자 연구개발의 중요한 전략적 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12년간 베트남에 투자한 삼성전자의 R&D 센터 직원도 2200명에서 3000명으로 늘 것으로 보인다.

 

건물에는 모바일 및 네트워킹을 위한 고급 연구 시설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피트니스 센터, 클럽 룸, 사내 레스토랑 및 옥상 정원을 포함한 창의적인 업무 환경을 갖추게 된다.

 

특히 베트남 엔지니어들이 기술 제품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빅 데이터 및 5G와 같은 고급 기술 분야에서 R&D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기회가 마련된다. 베트남 4.0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최주호 삼성 베트남 사장은 “베트남에 새로운 R&D 센터를 건설하는 것은 베트남 투자 역사의 일부인 전략적 투자다”며 “첨단 기술 분야에서 우수한 엔지니어를 양성함으로써 베트남의 과학 기술과 개발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이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그룹의 대 베트남 총 투자금액은 170억 달러(약 20조 1535억 원) 이상이며, 그 중 삼성전자가 약 95억 달러(약 11조 2622억 5000만 원)를 차지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