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웅산 수치 이번엔 부패 혐의 5년형...모두 유죄시 190년 징역형

URL복사

전 양곤시장으로부터 금과 달러를 받은 혐의...4월 27일 최종 평결

 

아웅산 수치(Aung San Suu Kyi,76) 미얀마 전 국가고문이 부패 혐의로 쿠데타 군부로부터 5년형 선고를 받았다. 앞서 선고된 6년형에 더해 11년으로 늘었다.

 

BBC 버마인(BBC Burmese)에 따르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표 민 때인 전 양곤시장으로부터 금 11.4㎏과 60만 달러(약 7억5000만 원)를 받은 혐의로 5년형을 선고받았다.

 

법조계 소식통에 따르면 이 사건의 최종 평결은 4월 27일 네피도 특별법원으로 보내졌다. 아웅산 수지는 중범죄 혐의로 기소되었다. 이 사건은 부패방지법 55조에 의거하여 부패방지위원회 조사관이 기소하였다.

 

표민떼인과 그의 아내는 재판에서 그녀에 대한 혐의가 근거가 없다고 증언했다.

 

아웅산 수지고문은 쿠데타 이후 체포되어 코로나19 방역 조치 위반, 뇌물수수 등 10여개 혐의를 적용해 잇달아 기소했다. 또한 재단과 관련해 기소된 비리 사건, 헬리콥터 밀매 혐의, 국가기밀법 및 선거 사건 등도 재판을 받고 있다.

 

군부는 문민정부가 승리한 2020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면서 2021년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직후 수치 고문을 가택연금했다.

 

현재 수치 고문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모두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에 최대 190년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부는 수치 고문에 대해 가택연금 장소에서 징역형을 살게 하겠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