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용 장관 “필요시 미얀마에 군수송기 등 투입 교민철수”

URL복사

31일 외교부 청사 브리핑...철수 결정만 내려지면 24시간 내 철수 준비

 

미얀마 유혈사태가 악화되고 내전이 우려가 커지면서 외국인들의 ‘탈출러시’가 시작되고 있다고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1일 미얀마 사태와 관련, “필요시 군수송기나 특별기를 투입해 교민들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신기자단 브리핑에서 “필요하면 우리 교민을 즉각 철수하기 위해서 만반의 준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철수 결정만 내려지면 24시간 내 상당수 교민을 철수시킬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현지 공관에서 교민사회와 거의 매일 실시간 소통하고 있다. 아직은 그런 (철수) 단계까지는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도 필요하면 비필수 인원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 추가로 어떤 제재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사전에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미국 정부는 30일(현지시간) 미얀마에 주재하는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의 철수를 명령했다고 외신이 보도한 바 있다.

 

전날 노르웨이도 민간인들에게 “아직은 미얀마를 떠날 수 있지만 예고없이 변할 수도 있다. 가능할 때 떠나라”고 권유했다. 미얀마 내 일본기업인들은 지난달 19일 직항편으로 일본으로 떠났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전날까지 미얀마총격으로 희생자는 521명으로 밝혔다.

 

한편 주 미얀마 한국대사관은 “매주 화요일에 편성된 미얀마국제공항(MAI) 임시항공편 이외 항공편 추가편성을 통해 교민 출국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