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군부 지도자 "중국 일대일로 적극 지지한다"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민아웅 흘라잉 장군 적극적인 협력 지지...소수민족 문제 중국 개입할 듯

미얀마 군부가 다시 한번 중국의 세계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해서 적극적이고 견고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아웅산 수찌의 NLD 행정부 역시도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하기는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와의 관계를 고려해 줄타기 외교를 하는 것과는 뚜렷한 차별성을 보이는 행보로 평가할 만하다.

 

 

7월 16일 미얀마 주재 중국대사관은 이날 미얀마의 행정수도 넷피도에서 열린 천하이(陳海) 중국대사와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과의 회담 사진을 공개하고 회담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미얀마 군부는 중국의 야심찬 인프라 건설계획인 '일대일로'와 더불어 그 세부계획 중의 하나인 '중국-미얀마 경제회랑계획(CMEC)'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뜻임을 내비쳤다. 

 

중국-미얀마 경제회랑계획은 2018년 두 나라 간에 체결된 협약이다. 중국의 윈난성에서 시작해 미얀마 북부의 최대도시 만달레이와 경제중심인 양곤을 거쳐 벵갈만의 짜욱퓨 특별경제지구(SEZ)에 이르는 1700km 구간의 송유관 및 도로 항만 등 인프라 건설계획을 뜻한다.

 

중국은 인도양 진출을 위해서 미얀마에 오랜 기간 공을 들이고 일대일로 참여를 독려해 왔다. 특히 올해 1월에는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미얀마를 직접 방문하면서 협력의 정도를 꾸준하게 높여왔다는 평가다. 

 

중국은 미얀마가 이 계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경우 현재 미얀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경제발전 계획 및 국가개혁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천하이 대사는 "현재 CMEC 계획은 3가지 사업을 축으로 하는데, 첫째는 짜욱퓨에 수심이 깊은 항구를 건설하는 것, 둘째는 국경무역 활성화 및 뉴양곤 신도시 프로젝트, 셋째로 미얀마의 전력, 도로, 농업부문의 증진"이라고 밝혔다. 

 

민아웅 흘라잉 장군은 최근 중국인민해방군 창설 93주년을 축하하면서 동시에 미얀마-중국 정부의 일대일로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 의지를 밝혔다.

 

동시에 강고한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바란다는 표현과 함께 현재 중국이 취하고 있는 ‘하나의 중국정책’을 비롯해 티베트, 신장위구르, 홍콩에서의 정치 안정화 정책에 대한 지지도 함께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은 "양국은 미얀마 북부, 중국과의 국경지역에서의 실질적인 협력에 대해 공통의 의견을 공유하며 이를 토대로 정보와 기술을 공유하고, 마약을 퇴치할 것이며, 군사분야의 정보 교환에도 나설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첸하이 대사는 이어 현재 미얀마가 추진중인 소수민족과의 평화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히며 "중국은 미얀마가 외세에 간섭을 받을 경우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도 밝혔다. 

 

미얀마 북부 카친 지역을 비롯해 여러 소수민족은 독자적인 군대를 꾸리고 수십년 동안 중앙정부와 군부와의 뚜렷한 대립각을 세워왔다. 이 과정에서 중국정부는 이들 소수민족과 미얀마 군부와의 오랜 갈등과 협상과정에서 중요한 중재자 역할을 해온 것이 사실이다.

 

이밖에도 중국은 현재 미얀마가 안고 있는 최대 이슈인 '로힝자 문제'와 관련해서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사이에서도 뚜렷한 중재 역할에 나선 상황. 

 

 

현재 70만 명에 달하는 난민이 발생한 로힝자 민족 문제는 중국의 일대일로와 일정정도 관계를 갖고 있다. 현재 중국이 인도양으로 진출하는 국제항구인 짜욱퓨가 속한 아라칸주가 바로 로힝자 난민이 집중적으로 거주하는 지역이다. 때문에 중국이 어떤 강도로 이 문제에 개입을 할 것인지도 관심거리다.

 

참고로 천하이 중국대사는 2017년 1월 박근혜 정부 시절 사드 문제로 한국을 방문해 "감히 소국이 대국에 대항해서 되겠냐"고 노골적인 압박을 벌인 당시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과 동일인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