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보생명, 미얀마에 코로나 진단키트 5000명 분 기부했다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미얀마 진출 국내 유일 생명보험회사...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전달


교보생명은 미얀마 보건체육부(MOHS: Ministry of Health & Sports)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5천 명 분량을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생명에 따르면 지난 6일 미얀마 수도 양곤에서 보건체육부 산하 의학연구소(Department of Medical Research) 조탄툰(Zaw Than Htun) 국장,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함정한 공사 및 김진수 상무관, 교보생명 양곤주재사무소 윤송철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이 열렸다.


이번 기부는 수년째 미얀마에서 각종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교보생명이 미얀마 국민들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뤄졌으며, 전달식 역시 미얀마 보건당국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윤송철 교보생명 양곤주재사무소장은 "2017년부터 국경을 넘어 이어져온 교보생명과 미얀마의 두터운 우정을 바탕으로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이번 기부를 준비했다"며 "미얀마의 코로나19 진단 능력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2017년 양곤 외곽의 타욱쩬 마을에 3층 규모의 초등학교 건물을 지어 기증하면서 미얀마와의 인연이 시작됐다. 이후에도 매년 밍글라돈 지역, 레이 두앙칸 마을 등에 학교 건물, 책걸상 및 도서 등을 지원하며 미얀마의 교육 환경 개선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왔다.

 

앞서 지난해 9월 교보생명은 미얀마 금융당국으로부터 주재사무소 설치 인가를 획득했고, 11월 현지 투자기업관리국(DICA: Directorate of Investment and Company Administration)에 등기 절차를 완료한 데 이어 지난 4일 양곤주재사무소를 개소했다.

 

이로써 교보생명은 미얀마에 진출해 있는 국내 유일의 생명보험회사가 됐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