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에 K-Tech 수출" 중진공 비대면 기술교류 상담회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미얀마 기업 44개사 참여..의료기기-농기계-식품가공 -부품 등 온라인 기술교류 상담회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7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미얀마 기획재정산업부(Ministry of Planning, Finance and Industry)와 함께 2020년 제1차 한-미얀마 온라인 기술교류 상담회를 진행했다. 

 

상담회에는 한국 중소기업 11개사와 미얀마 기업 44개사가 참여한다. 미얀마 현지에서 기술수요가 높은 의료기기, 농기계, 식품가공 분야를 중심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부품·소재·장비 수출 상담과 합작법인 설립 등 다양한 협력 방안도 함께 모색한다.

 

코로나19 이후 높아진 한국의 국제적 위상에 따라 온라인 기술교류 상담회에 대한 미얀마 현지의 관심이 높다. 미얀마 정부는 한국 중소기업과 기술교류를 원하는 바이어를 모집하고 양곤 SME센터를 온라인 상담장으로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예예윈(Ms. Aye Aye Win) 미얀마 기획재정산업부 국장은 “한국과의 기술교류협력 사업이 미얀마 제조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번 비대면 기술교류 상담회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미얀마는 국토 면적이 한반도의 3배에 달해, 지역에 소재한 기업은 대면 기술교류 상담회 참석이 쉽지 않다. 이번 온라인 상담회는 전국 각지에 위치한 미얀마의 우수기업들이 참가할 수 있어 현지의 다양한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7일 상담을 진행한 아침주식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입출국의 한계로 해외시장 진출이 막막한 상황이었다”면서, “온라인 상담을 통해 우리 회사기술에 관심을 갖는 바이어를 만날 수 있었고 추가적인 협의를 지속해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해외기술교류사업은 국가 간 기술협력을 기반으로한 대표적인 G2G 모델이다. 현지 정부와 중진공 해외거점을 통해 현지에서 수요가 높은 기술 분야의 진성 바이어를 직접 발굴해 매칭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국내 우수기술을 해외 시장에 수출하기 위해 미얀마 정부 및 산업협회 등과 다방면으로 협력하고 있다.”면서 “중진공은 한국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이 해외시장 곳곳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중진공은 8월에는 태국, 말레이시아와 온라인 상담회를 진행한다. 해외기술교류사업 참가신청은 기술교류 플랫폼에서 할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