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한국 벤치마킹 ‘미얀마 새마을금고중앙회’ 설립 착착

URL복사

미얀마 새마을금고 설립 3년만에 성과...한국의 성공사례 벤치마킹

 

한국 벤치마킹한 미얀마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뜬다.

 

미얀마에서 '미얀마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설립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한국의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하여 2017년 미얀마에 새마을금고가 최초로 설립 된지 3년여 만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지난 11일 부터 미얀마 정부(농축산관개부) 주관으로 ‘미얀마 새마을금고중앙회(Central Saemaul Geumgo of Myanmar)’ 설립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얀마 정부는 지난 4월 농축산관개부 내에 ‘새마을금고 사업지원팀(Saemaul Geumgo Task Force Team)’을 설치하여 농업국 및 협동조합국 공무원 등 10명을 배치하고 사전 준비 등을 수행하도록 했다.


이번 ‘새마을금고 사업지원팀’ 설치는 새마을금고중앙회와 미얀마 농축산관개부가 지난해 6월 체결한 MOU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후 9월에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새마을금고 사업운영위원회’ 설치의 후속조치이다.


이런 미얀마 측의 노력에 상응하여 새마을금고중앙회 역시 미얀마 현지협력관 및 현지사무소를 설치, 운영 등을 통하여 컨설팅 등 기술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개발도상국의 금융포용성 증진을 위해 2016년도부터 KOICA(이사장 이미경)와 협업을 통해 시작한 미얀마 새마을금고사업은 2017년 미얀마에 첫 새마을금고가 설립된 이후 현재까지 7개 주에 걸쳐 31개 새마을금고가 설립되는 성과를 내고 있으며, 이제 미얀마를 넘어 우간다, 라오스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