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미얀마 수교 45주년 두 나라 외교장관 통화 "축하"

URL복사

수교 45주년 의미 되새기고, 신남방정책- 코로나19 관련 협력 방안 등 논의

 

 

올해 한-미얀마 수교 45주년을 맞아 강경화 외교장관은 수교 기념일 하루전인 5월 15일 '쪼틴(Kyaw Tin)' 미얀마 국제협력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지난 45년간의 양국관계 발전상을 서로 축하했다.

 

그리고 앞으로 두 나라 관계 발전방향에 관해 협의했다. 한-미얀마 수교일은 1975년 5월 16일이다.

 

우선 두 장관은 1975년 수교 이래 양국관계가 제반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룩해왔으며, 특히 지난해 두 차례 정상회담을 거치면서 양국 관계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발전했다는 데 대해 공감하였다.

 

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록 두 나라간 고위인사 교류는 잠시 주춤한 상황이지만, 금년도 수교 45주년을 맞아 지금까지의 성과를 토대로 향후 양국관계를 더욱 심화-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하였다.
 

쪼틴 장관은 "미얀마측으로서도 양국 수교 4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하고, 지금의 위기가 곧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양국이 이를 최대한 활용하여 한-미얀마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하였다.

 

양 장관은 두 나라내 코로나19 관련 동향을 서로 공유하였으며, 정부와 민간차원에서 한-미얀마간 긴밀한 방역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하였다.

 

쪼틴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한국형 방역모델(K-방역모델)이 자주 언급된다"고 하면서 한국의 효과적 대응을 높이 평가하였다. 이와 관련, "한국측이 진단키트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지원해주어 미얀마내 코로나19 대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하면서 사의를 표하였다.

 

강 장관은 양국간 항공노선이 중지된 가운데 미얀마 정부가 미얀마내 우리 국민 귀국을 위해 적극 협조해주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하고 한국내 미얀마인들이 원활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하였다. 또한, 향후 우리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미얀마 입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하였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는 대로 양국 간 실질 협력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경제회복을 위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였다.

 

강 장관은 양 정상간 합의된 경제협력 산업단지, 양곤 인근 달라(Dala) 신도시 개발 등 실질 협력 사업들도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하였다.

 

이에 대해 쪼틴 장관도 공감을 표하면서, 작년 양국 정상회담을 통해 형성된 양국관계 발전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을 적극 추진해 나가자고 화답하였다.

 

마지막으로 강 장관은 문 대통령이 신남방 정책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앞으로 미얀마 등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계속해서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쪼틴 장관은 한국 정부가 신남방 정책을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고 있는 데 대해 고마워하면서, 문 대통령의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관심을 갖고 모두 읽어 보았다고 하고, 한국이 코로나19의 성공적 방역에 기초하여 인간안보를 중심으로 앞으로 국제협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하였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