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H ‘한-미얀마 산단’ 1단계 조성공사 ‘입찰’ 방 붙었다

URL복사

19일 1단계 발표, 224만 9000평방미터 부지에 총 2단계 나누어 개발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한국형산업단지 ‘한-미얀마 경제협력산업단지(KMIC) 사업’의 1단계 조성 공사 관련 입찰 공고가 19일 발표되었다.

 

현지 미디어 애드쇼파르에 따르면 미얀마 양곤시에 북부 흘레구(Hlegu) 야웅니핀에 224만 평방미터로 조성되는 KMIC은 지난해 9월 두 나라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열었다.

 

LH, 미얀마 건설부, 글로벌세아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 KMIC는 이날 1단계 공단 조성 사업 입찰 공고를 발표하였다. 지분은 LH 40%, 미얀마 건설부 40%, 국내 의류전문회사 글로벌세아 20%다.

 

 

KMIC는 아세안 지역에서는 최초로 진출한 한국형 산업단지 개발 사업이다. 조성은 2019년에서 2024년까지다.

 

이 사업은 중국, 일본이 경쟁적으로 투자 확대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미얀마 경제 협력의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한 사업으로 상징적인 의미도 가지고 있다.

 

사업은 224만9000평방미터 부지에 총 2단계로 진행이 될 예정이다. 이번 입찰 공고가 난 1단계 사업은 127만3000평방미터 부지에 발주금액 2,740만달러(310억 4694만 원)으로 기간은 24개월이다.

 

산단은 2020년 4월 산업단지 실시 설계 착수를 하였으며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한-미얀마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지난 8월 실시계획 승인과 환경영향평가 협의중이다.

 

 

향후 EDCF 지원으로 도로, 정수장, 전력 시설 등의 기본 인프라 구축 사업도 진행이 된다.

 

변창흠 LH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세계 경제위기속에서도 이번 입찰 공고를 통해 국내기업 해외 진출 지원과 미얀마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