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우석 대표 “오케이쎄, 베트남 중고 오토바이앱 100만 다운로드”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아시아 한국인2] 배달의 민족과 함께 1년 안 100만다운로드 ‘유이’ 돌풍

 

“베트남 스타트업, 지금 가도 되나?”

 

24일 온라인(웹비나)으로 진행된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코리아(Startup Alliance Korea)의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에서 김우석 오케이쎄(OKXE) 대표는 “물론 지금 와도 된다”고 대답했다.

 

베트남은 ‘오토바이의 나라’다. 1억 인구 중 4분의 3이 오토바이를 탄다. “오토바이에서 태어나 오토바이에서 연애하고, 오토바이로 산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베트남 생활의 기반이자 필수품이다.

 

연간 중고 오토바이 시장 규모는 800만대(약 9조원)다. 거의 모든 중고 오토바이는 재래식 오프라인 시장에서 거래된다. 개인 평균 5.5년 주기로 오토바이를 교체한다. 그런데 중고 오토바이 거래 방식을 ‘확’ 바꾸어 돌풍을 일으킨 것이 오케이쎄다.

 

 

■ 1년 전 출시한 ‘오케이쎄’, 1년 만에 100만 다운로드 ‘돌풍’

 

김 대표가 1년 전(2019년 9월) 출시한 ‘오케이쎄’는 중고 오토바이 거래 앱이다. 1년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하루 3~4개 콘텐츠를 발행했을 뿐 별다른 광고도 안 했다. 특별한 프로모션도 안 했다.

 

현재 베트남에서 ‘배달의 민족’이랑 함께 돌풍을 일으킨 ‘유이(有二)’한 한국 앱이다. 1350곳과 파트너십을 맺어 중고 오토바이 거래 시장의 단연 1위다.

 

김 대표는 4년 전 사업차로 베트남을 찾았다가 ‘발견된’ 창업 아이템이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오토바이를 좋아한다. 10~20년간 탔다. 하노이 오토바이 중고시장을 찾았다가 충격을 받았다. 상인 수십 명이 몰려왔다. 10여년 전 서울 용산과 동대문 느낌이었다. 그래서 도망쳤다”고 회고했다.

 

 

그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하고 싶었다. 이미 선점된 것은 아닌 개발이 안 된 분야에서 기회와 가능성을 찾고 싶었다. 3년간 중고 오토바이 시장을 관찰하고 리서치한 이후 앱을 출시했다.

 

특히 성공을 확신한 것은 여성 오토바이 이용자의 비율이었다. 그는 “지켜보니 오토바이를 타는 여성이 40%이었다. 그런데 아직 시장에서 중고 거래를 해결해 줄 앱이 없었다. 여성들이 경매시장이 아닌 거래를 할 수 있는 앱이 있으면 성공할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고 말했다.

 

오케이쎄는 지난 5월 베트남 최초 중고 오토바이 전용 론 서비스도 시작했다. 신한파이낸스와 중고 오토바이 전용 론 서비스를 런칭해서 ‘핀테크’로 성공적인 첫 도약을 시작했다.

 

■ 베트남 시장은 빠르게 온라인 이동중...스타트업도 거기서 기회 있다.

 

그는 화장품 원료 사업을 하던 그가 시장 차원 베트남 방문을 했다가 오토바이 시장에 흥미를 갖게 되었다. 하지만 베트남 창업은 말 그대로 ‘맨땅에 헤딩하기’였다.

 

개인 능력-네트워크-시스템 등 문화적으로 “한국 비즈니스를 그대로 가져갈 수 없는 시장”이다. 그는 “베트남 창업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을 깨달아가는 과정이었다”고 고백했다.

 

 

예를 들어 앱 개발도 하노이에서는 작동되는데 호치민에서는 불가능하는 상황이 생기는 등 개발에 많은 고생을 했다.

 

베트남 진출과 창업에 특급 노하우로 “한국인이어서 잘할 것을 찾아라. 명확한 성장성을 있는 시장을 찾고, 기술적인 진입 장벽이 있는 시장 즉 개인적으로 전문성을 갖고 깊은 이해가 있는 분야를 선택해야 한다. 한국은 정부지원 등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되어 있으니 한국인으로서 강점을 적극 활용하라” 등을 제시했다.

 

더 중요한 것은 현지 문화에 대한 이해다. 좋은 파트너와 팀-고객을 찾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

 

그는 “2~5년간 100% 현지에 거주하라. 현지 언어로 현지인과 감정적 소통을 해야 하면서 문화를 이해해야 한다. 현지에서 사업의 본질을 충분히 알고 준비하면 기회가 온다”고 웃었다.

 

베트남 5년차인 그는 “지난해 올해 베트남에도 모든 아이템은 아니지만 시장에서 온라인서비스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한다. 스마트폰 보급과 데이터 향상도 큰 역할을 했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접속률 상승, 쇼피-라지다-티키 등 이커머스 활성화 등 온라인 생활화가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고 분석했다.

 

 

창업 관련 부동산-배달-호텔이 핫한 아이템이었지만 이제 화장품 시장은 성숙해가고 있다.

 

그는 “가족 형태도 변화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전통적인 대가족 형태에서 개인 삶을 선택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더불어 화장품이 헬스와 뷰티로 병합해 나가는 있고, 반려동물 등 개인 삶을 위한 소규모 생활 관련 분야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스타트업에 대한 진단은 조금 더 명확해졌다. 그는 “이제 온라인 이동이 빠르게 진행 중이다. 스타트업도 거기에서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코리아는 11월 24일과 25일 이틀간 온라인(Zoom(줌) 웨비나)로 아시아의 한국인2020’ 컨퍼런스를 진행된다.

 

 

베트남 생활의 기반 오토바이 시장을 위한 서비스 ‘오케이쎄’, 뷰티 초기시장 미얀마를 공략하고 있는 ‘서울언니들’ 등 창업자들을 소개한다. 24일에는 [아시아의 한국인 창업가 세션]으로 3인이 매력적인 스타트업의 창업기를 들려주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