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외대 아세안연구원 “외교부와 한-메콩 협력 10주년 세미나 열어요”

URL복사

28일 서울 롯데호텔 외교부 주최, ‘2021년 한-메콩 교류의 해 기념 학술 세미나’

 

부산외대 아세안연구원(원장 배양수)은 5월 28일(금) 서울 롯데호텔에서 외교부 주최로 ‘2021년 한-메콩 교류의 해 기념 학술 세미나’를 개최한다.

 

2021년 올해로 한국 정부와 메콩 5개국(아세안 5개국,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은 2011년 제1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2020년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한-메콩 협력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과정을 거쳐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다.

 

 

배양수 아세안연구원장은 세미나를 개최함에 있어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기념 세미나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한국과 메콩 국가 간 새로운 협력의 지평을 여는 시점에 개최된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기념 세미나에서는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비전인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의 핵심 개념 3P(People, Peace, Prosperity)를 핵심으로 하여 “한-메콩 미래지향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주제로 한국동남아학회 소속 학자들과 메콩 5개국 출신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배양수 아세안연구원 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외교부 김건 차관보 환영사▲부산외대 김홍구 총장 축사 ▲한-아세안센터(ASEAN-Korea Center) 김해용 사무총장의 축사를 통해 신남방정책의 지속적인 추진과 한-메콩 국가 간 협력, 상호 이해 증진, 그리고 교류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급속히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모멘텀을 지속하고 정책의 성과를 재고하기 위해 지난해 말에 발표한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성공적인 추진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하 영문 보도자료

 

The Korea Institute for ASEAN Studies at Busan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Director, Prof. BAE, Sang-soo) will hold the 「Academic Seminar for commemorating Mekong-ROK Exchange Year 2021」 hosted by the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t Lotte Hotel in Seoul on May 28 (Fri). This commemorative seminar is of great significance as it will take place at a time when Korea and the Mekong countries open a new horizon of cooperation on the 10th anniversary of Mekong-ROK cooperation.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five Mekong countries began their cooperation by holding the 1st Mekong-ROK foreign ministers meeting in 2011, culminating in the strategic partnership at the 2nd Korea-Mekong Summit in 2020. This year marks the 10th anniversary of Mekong-ROK cooperation.

 

This seminar, titled “Strengthening Future-Oriented Korea-Mekong Strategic Partnership” will focus on 3Ps (People, Peace, Prosperity), the core concepts of the Korean government’s New Southern Policy.

 

 

Scholars from the Kor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Studies and experts from the five Mekong countries will join the sessions.

 

In this seminar, participants will explore and suggest ways of promoting cooperation further exchanges between the Mekong region and Korea.

 

In the time of the rapidly evolving global environment since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this seminar will seek ways to promote the ‘New Southern Policy Plus’ that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last year to commit to fostering the ASEAN-ROK relationship with an open and inclusive approach.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