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 대통령 "한-메콩 관계 '전략적 동반자'로 격상"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서 "여섯 나라의 연대와 협력 중요"....모든 분야서 협력 심화

 

"한국과 메콩, 한발짝 성숙하는 단계로 격상합시다"


한국과 메콩과의 협력 관계가 ‘동반자 관계’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13일 열린 화상으로 진행된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메콩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할 것을 제안했다. 

 

메콩강 지역 5개 국가(베트남-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 등 메콩 5개국 정상들도 이 제안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과 5개국 정상들은 한-메콩 관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 및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 지지와 환영,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한국의 지원 평가 등을 골자로 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전략적 동반자 관계'는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성숙하여 심화시켜 나가는 발전 단계다. 단순한 수교 관계나 선린 우호 관계와는 다르다.

 

어느 나라든 기존의 협력과 우호 관계가 충분히 축적되어야만 전략적동반자 관계를 맺기 때문이다. 한국은 20여 개국 및 아세안 국가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로 진행된 ‘의제발언’에서 “메콩과 한국 국민들은 모두 강인한 힘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 여섯 나라의 협력은 쉼 없이 발전해 갈 것이며, 세계는 연대와 협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는 사실에 깊이 공감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13일 정상회의에서 메콩 5개국 정상 전원이 문 대통령에게 세계적으로 알려진 K-방역국에서 지원을 해줘 국민들도 고마워한다면서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근 총선을 치른 미얀마 측은 한국이 선거방역을 지원해 준 것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