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한국과 5개국 필수인력 이동 협력”

URL복사

메콩강 경제권

전체기사 보기

한국 강경화-베트남 팜빈민 공동의장 ‘국제무역 촉진 회복’ 성명 발표

 

한국과 메콩강 지역 5개 국가(베트남-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 등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회원국들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필수인력 이동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 공동주재로 지난달 28일 ‘제10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결과의 공식 문서로 ‘공동의장성명’이 발표됐다

 

성명에는 △한-메콩 협력 주요 성과 △미래 협력방향 △지역 및 국제정세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 및 제11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개최 일정 등에 관한 주요 협의내용 및 합의사항이 포함되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한국과 메콩 6개국이 필수 인력, 상품, 서비스 등의 이동과 국제무역을 촉진함으로써 상호 연결성을 회복-유지해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약속이 담겼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의 공정하고 공평한 접근권 보장이라는 목표에 대한 6개국의 강력한 지지 입장이 반영됐다.

 

회원국들은 구체적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가는 한편 한-메콩 협력기금으로 올해 추진할 문화관광, 인적 자원 개발 등 6개 신규 협력사업도 성명에 포함했다.

 

아울러 회원국들은 향후 양측의 협력 이행 방안과 5년간 발전 방향을 담은 ‘2021-2025 행동계획’도 채택했다.

 

계획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가치인 사람, 상생번영, 평화를 3대 축으로 교육·스포츠·관광 등의 교류 확대, 농촌·인프라 개발, 메콩 지역내 환경문제 대응 등 분야별 구체적 협력 방안을 담고 있다.

 

 

‘사람’ 분야에서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된 2021년을 기념하고, △한-메콩간 교육-스포츠-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이해증진과 교류를 확대해 나가자는 의지가 반영되었다. ​

 

‘상생번영’ 분야의 경우 △농촌 개발을 통한 메콩 국가 국민들의 역량강화, △역내 연계성 제고를 위한 도로-철도-항만 등 인프라 개발 추진에 대한 합의, △중소기업 등 민간과의 협력 강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ICT 기술 개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자는 내용 포함되었다.

 

‘평화’ 분야에서는 △기후변화, 수질-토양오염, 홍수-가뭄 등 자연재해, 수자원 관리, 생물 다양성 보존 등 메콩 지역내 환경문제 대응을 위한 협력을 적시하는 한편, △코로나19 등 전염병, 초국경적 범죄, 테러리즘, 사이버 범죄, 마약밀수 등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메콩 미래 평화 공동체 조성 사업’을 통해 불발탄-지뢰 제거와 피해자 지원 및 농촌개발을 연계하여 메콩 지역의 평화•안정과 함께 농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메콩 외교장관회의는?

 

한국과 메콩 5개국(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태국)으로 구성된 지역 협력체다. 메콩 지역의 개발격차 완화와 연계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제안, 2011년에 출범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