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아세안 CEO 서밋’ 부산 벡스코에 CEO 500명 총출동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세계 3대 투자자 짐 로저스 회장-브 띠엔 록 베트남상의 의장 등 참석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맞아 한국과 아세안 기업들이 모여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한국과 아세안 주요 기업 CEO와 아세안 주요국 정상, 정부 인사, 학계 등 500여명이 참석하는 ‘한-아세안 CEO 서밋’을 연다.

 

한-아세안 CEO 서밋은 한국과 아세안의 기업인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대표적인 경제 행사로, 2009년 제주도와 2014년 부산에 이어 세 번째다.

 

이번 행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1차 한-메콩(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정상회의’(25~26일)에 맞아 열린다.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역대 최대 규모의 기업인이 모인다. 주제는 ‘한-아세안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과 과제’다.

 

조지 소로스, 워런 버핏과 함께 세계 3대 투자자로 불리는 짐 로저스(Jim Rogers) 비랜드 인터레스츠(Beeland Interests Inc.) 회장이 ‘글로벌 무역환경의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이란 주제로 발표를 한다.

 

이어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브 띠엔 록(Vu Tien Loc) 베트남상의 회장, 알레그리아 림조코(MA. Alegria.S. Limjoco) 필리핀상의 회장, 이승건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장이 토론을 펼친다.

 

이어 ‘한-아세안 기업 공동번영을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을 주제로 저널리스트 조 스터드웰(Joe Studwell)이 주제 발표를 한다. 박수진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소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쪼민윈(Zaw Min Win) 미얀마상의연합회 회장 등이 토론한다,

 

 

아세안은 한국의 무역 2위, 투자 2위이자 인적 교류 1위인 지역이다. 특히 최근 RCEP(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상이 인도가 뺀 채로 최종 타결되었다.

 

RCEP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6개국 등 총 16개국이 참여하는 아태지역 메가 FTA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RCEP 타결로 세계 인구의 절반, 세계 총생산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이 시작됐다. 아세안을 중심으로 젊고 역동적인 시장이 하나가 되었다”고 이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아세안(ASEAN)이란?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의 약자로서 10개의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정치 경제적 연합체다.  현재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10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아세안은 2018년 기준, 약 6억 5429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국가연합체로 전체 GDP는 약 2조 9863억불, 아세안 10개국의 총 교역액은 약 2조 8596억불(수출 1조 4281억불, 수입 1조 4314억불)에 달하며, 약 448만k㎡에 달하는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