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로 주춤 ‘한-아세안 영화기구’ 2024년 설립 재시동

URL복사

영진위, 부산에 본부로 제안되었지만 코로나19로 지지부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뜻을 모았던 ARFO(한-아세안 영화기구)도 재시동을 건다.

 

아세안(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은 동남아국가연합으로 가리킨다.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10개국이다.

 

ARFO(ASEAN-ROK Film Organization)는 아세안 10개국의 영화 정책, 창작, 교육훈련, 배급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영화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출발은 2019년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다. 부산에 본부를 둔 ARFO 설립을 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지지부진했다. 올해 준비를 재시동한다.

 

지난 27일 영진위와 아세안 사무국은 올해 ARFO 설립 임시위원회를 열어 ▲아세안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 컨설팅 ▲아세안 로케이션 활성화 컨설팅 ▲영화인 교육 훈련 과정 ▲국제 공동제작 지원 사업 등 다양한 협력 사업도 진행한다.

 

 

박기용 영진위원장은 “ARFO 설립 추진은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지지부진했다. 2024년 설립을 목표로 박차를 가할 것이다. ARFO는 K무비(Movie) 발전과 시장 확대를 위해서뿐만 아니라 부산이 아시아 영화 허브가 되는데 꼭 필요하다. 부산영상위원회의 아시아영상위네트워크와 아시아영화학교 등과도 마땅히 협력해야 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