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협력 '아세안+3(한중일)' 화상 정상회의 14일 열린다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한중일과 아세안 협력 논의...한국, 아세안 국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10개 아세안 회원국과 한국-중국-일본 3국이 하는 '화상 정상회의'를 한다.

 

오는 14일 한국·중국·일본 3국과 10개 아세안 회원국 간 신종 코로나19 대응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가 열린다.

 

14일 오전에는 아세안 화상 정상회의, 오후에는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가 각각 열린다.

 

베트남 온라인 매체 '징'에 따르면 응우옌 꾸옥 중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9일 기자회견에서 "오는 14일 아세안 정상회의와 아세안+3 정상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런 화상회의 방식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전화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푹 총리는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위한 아세안 의장 성명을 발표했다"며 "한·중·일 협력조정국인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4월 초를 목표로 추진 중인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는 매우 시의적절하다. 한국 정부도 회의의 성공을 위해 베트남 측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한국 정부는 아세안 국가들에게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을 확대할 방침을 밝히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