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2023년까지 수도이전 급물살...설계 당선작 확정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느가라 림바 누산타라 당선작, 동부칼리만탄 퍼나잠 파세르 핵심지역

 

“친환경 스마트시티서 지속가능한 삶 꿈꾼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난해 12월 23일 새 행정수도 이전 지역에 대한 설계 공모 심사를 마치고 당선작을 선정 발표했다. 이에 따라 새 수도 이전 프로젝트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현지 미디어 ‘데일리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공공사업-국민주택부(PURP)를 인용, 새 행정수도 당선작으로 건축설계사무소 ‘소피안 시바라니’(Sofian Sibarani)의 ‘느가라 림바 누산타라’(Negara Rimba Nusantara, 군도와 숲의 나라)라는 제목의 작품이 낙점됐다고 전했다.

 

 

이번 공모에 당선된 소피안 시바라니는 “외국 건축가들과 협업을 통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새 수도 설계 공모의 평가 기준은 ▷도시 기능 ▷하천과 주변 지형의 연결성 ▷수도로서의 상징성 ▷친환경 스마트시티로 지속가능한 삶에 적합한가 등을 따졌다.

 

■ 동부칼리만탄 주 북부 퍼나잠 파세르...현 수도 자카르타서 약 1400㎞

 

새 수도는 만(灣)을 끼고 있는 동부칼리만탄 주(州) 북부 퍼나잠 파세르(Penajam Paser Utara) 군(郡)이 수도의 핵심지역이 된다. 또 인근 쿠타이 느가라(Kutai Kartanegara) 군으로 도시가 확장하게 된다.

 

새 수도의 총 면적은 25만 6000ha이고 5만 6000ha가 수도의 핵심지역이며, 5600ha 면적에 정부 청사가 들어설 부지로 사용될 예정이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6일 새 수도를 동부칼리만탄 북부 퍼나잠 파세르 군과 쿠타이 카르타느가라군 일부 지역에 건설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새 수도는 현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1400㎞ 떨어져 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새 수도 설계 공모 심사에 앞서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사흘동안 동부 칼리만탄과 남부 칼리만탄 지역을 방문했다. 그는 “수도를 자카르타에서 칼리만탄으로 이전은 단순히 사무실을 옮기는 개념이 아니다”라며 “문화의 변화, 업무 체계와 경제 발전의 가속화 등을 충족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당국은 새 수도에 대한 청사진이 확정되면서, 당초 2021년에 새 수도 건설 공사를 착공해 2024년 완공할 계획이었으나, 1년 가량 앞당겨 2020년부터 새 수도 건설을 위한 행정 담당 부처를 신설하고 국회에 새 수도 관련 법개정안 작업에 착수한다.

 

 

따라서 내년 중반에 개간작업과 정부 관청을 짓기 시작하고 동시에 발전소, 상하수도와 교통 등 인프라 건설을 시작해 2023년에 완공할 방침이다.

 

■ 수도 이전 이유는 자카르타 지반침하-대기 오염-교통 인프라 부족-인구 집중

 

그렇다면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에서 동부칼리만탄 지역으로 수도 이전을 할까. 그 이유는 한마디로 말하면 수도의 기능 상실이다.

 

지반침하, 심각한 수질과 대기 오염, 교통 인프라 부족, 인구 집중으로 인한 사회문제, 자카르타를 비롯한 수도권에 경제력 편중 등 해결하기 힘든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

 

상수도 보급률이 60%에 불과한 자카르타에서는 기업과 주민들이 마구잡이로 지하수를 개발해 지반이 매년 평균 7.5cm씩 내려앉고 있으며, 여기에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어 ‘엎친 데 덮친 격’이다.

 

 

현재 자카르타 전체 면적의 40%가 해수면보다 낮고, 오는 2050년에는 저지대 비율이 90%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한다. 방조제를 쌓아 물난리는 막을 수 있지만, 지반침하가 계속된다면 도로 균열, 건물 붕괴, 수도관과 가스관 등 인프라 시설 파괴가 불 보듯 뻔하다.

 

국가개발기획부(Bappenas)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인구의 60%가량인 1억6000만 명이 본섬인 자바 섬에 거주하고 있고,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를 자바 섬이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자바 섬의 산업시설은 주로 자카르타를 비롯한 수도권에 밀집되어 있어 지역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만큼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 이전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또 1000만 인구의 자카르타에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수도권에서 유입되는 1000만 명 가량의 유동인구로 과포화상태가 돼 차량 운행속도가 평균 시속 10Km 이하로 떨어지는 교통지옥으로 변한다. 자카르타의 교통혼잡으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이 연간 60억 달러 가량이며, 대기오염 수치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게다가 홍수, 지진, 쓰나미 및 화산 등 자연재해 위험도 도사리고 있다.

 

총 330억 달러, 우리 돈 40조 원 가량이 투입될 새 행정수도는 부동산 개발과 인프라스트럭처 사업에 정보기술을 결합한 스마트시티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월 한국 정부기관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간 공식 ‘교류·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세종시 ‘행정도시’ 건설 경험과 기술력을 공유할 방침이다.

 

 

이어 현대건설은 국영 건설회사 후타마 카르야(Hutama Karya)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수도 이전 사업은 물론 자카르타 북부 방조제 사업과 대형 국책 정유 및 석유화학 공사에 관련해 상호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