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외국투자기업 지불자본 보유 7억 7666만원 인상

URL복사

인니 투자부-투자조정청, 외국인 투자자의 지불자본 요건 6월 2일부터 시행

 

인도네시아가 외국의 투자기업의 지불자본 요건을 100억루피아(약 7억 7666만 9975원) 로 인상했다.

 

아세안브리핑(ASEAN Briefing) 5월 21일자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투자부-투자조정청(BKPM)은 외국인 투자자의 지불자본 요건과 관련해 2021년 4월 '규정 4호'를 발표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외국인투자기업은 현재 미화 69만 6565달러 지불자본을 보유해야 한다. 인도네시아에 회사를 설립할 때 지불하는 금액이다.

 

이는 기존 미화 17만 4135달러(약 1억 9416만 525원. 25억 루피아)보다 늘어난 금액이다. 2021년 6월 2일부터 시행된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인니에 더 많은 고액투자를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식음료업 등 특정 사업활동을 할 때는 추가 지불자본에 대한 예외조항이 있다.

 

총 투자액이 100억 루피아 이상인 식음료 산업에 종사하는 한 외국인 투자회사는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F 표준 분류의 초기 두 자리 이내인 다른 사업 라인에 종사하는 경우 100억 루피아(토지와 건물 제외)를 추가하지 않아도 된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2021년 4월 28일 국내외 투자를 늘리기 위한 정부 기관인 투자조정위원회(BKPM)를 정부 부처로 격상시켰다.

 

BKPM 회장인 라하달리아(Bahil Lahadalia)는 투자부 장관의 새로운 역할을 맡았다. 게 될 것이다.  인도네시아는 2021년 총 900조 루피아(622억 달러)의 투자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