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협, 썸바이미와 인도네시아에 손 세정제 기부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인도네시아 적십자에 손 세정제 5000개 기부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자카르타 지부는 한국 화장품 기업 썸바이미와 협력해 최근 손 세정제 5000개(2500만 원 상당)를 신남방국가인 인도네시아 적십자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썸바이미는 천연 성분을 활용한 스킨케어, 세안제 등 화장품을 만드는 기업으로 주로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지역에 수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현지 유명 인사들이 제품을 소개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썸바이미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인도네시아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 3월 말 무역협회 본사에 기부 의사를 전해왔다. 이에 따라 협회는 자카르타 지부를 통해 인도네시아 적십자와 기부 협약을 맺고 손 세정제의 통관과 물류까지 도맡아 일을 진행했다.

 

물품 전달식에는 인도네시아 전 부통령이자 현재 적십자사 총재인 유스프 깔라가 참석해 감사를 표했다. 기부된 손 세정제는 적십자가 운영하는 34개 지휘소를 비롯해 바탐, 발리, 마나도 등 지역 저소득층에게 지원된다.

 

이지은 썸바이미  대표는 “이번 기부는 제품 홍보를 위해서가 아니라 순수하게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을 주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손소독제가 인도네시아의 전염병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많은 기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진단키트, 방호복, 식음료 등을 기부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도 많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해외 현지 국민들에게 따뜻한 손을 내미는 모습은 한국의 이미지 상승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