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8월 할랄상품 전자상거래 가치 20%↑

URL복사

페리 와르지요 총재 "할랄산업의 상품 중 하나가 패션, 할랄 패션과 식품 강화"

 

페리 와르지요(Perry Warjiyo)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 Bank of Indonesia) 총재는 2021년 8월 기준 할랄산업의 상품 전자상거래 가치 상승폭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현지 미디어 콘탄(Kontan) 10월 25일자에 따르면 페리 와르지요 총재는 “할랄 상품의 전자상거래 매출 증가를 견인하는 할랄산업의 상품 중 하나가 패션 상품이라며 할랄 패션과 식품 강화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페리 와르지요 총재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국내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샤리아경제 가속화 및 디지털 샤리아 금융을 늘리겠다”는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