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잘 알려지지 않은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부' 사례 발표된다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6일 위안부’문제연구소, 2020년 제1차 학술 콜로키움 통해 사례 소개

 

그동안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인도네시아 ‘위안부’들의 개별 사례를 들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일본군 ‘위안부’문제연구소(이하 연구소)는 8월6일 오후 3시부터 5시 30분까지 서울 중구 센트럴플레이스 4층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대교육장에서 ‘2020년 제1차 학술 콜로키움’(이하 콜로키움)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콜로키움에서는 쁘라무디야 아난따 뚜르의 『인도네시아의 ‘위안부’ 이야기』를 한국어로 옮긴 김영수 번역가가 인도네시아 ‘위안부’ 문제의 배경과 현황을 주제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인도네시아의 상황과 ‘위안부’가 된 인도네시아 여성들의 사례를 발표한다.

 

토론은 강정숙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연구원과 최형미 연세대학교 외래교수가 맡는다.

 

김영수 번역가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일본군에게 납치되어 ‘위안부’가 된 ‘우미 꿀숨(Umi Kulsum)’의 사례, 연극배우와 가수를 시켜주겠다는 취업 사기에 속아 ‘위안부’가 된 ‘마르디옘(Mardiyem)’의 사례, 인도네시아 서쪽인 자바섬에서 동쪽인 부루섬까지 끌려가 ‘위안부’가 되었지만 일본의 패전 후에도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위안부’들의 사례를 소개한다.

 

김영수 번역가의 발표 후에는 강정숙 연구원이 인도네시아의 군‘위안부’ 연구 내용 중 특히, 인도네시아 ‘위안부’ 관련 명부 자료를 토대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최형미 교수는 인도네시아의 여성운동사 전반을 조명하며 인도네시아 ‘위안부’ 문제를 여성주의의 관점으로 토론한다.

 

이번 콜로키움은 코로나19 상황 속 참석자 간 거리 확보를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하고, 콜로키움 시작과 동시에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사전 참가 신청만 하면 누구나 실시간 생중계 참여 링크를 받아볼 수 있으며 채팅을 통해 콜로키움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한편, 김소라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장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여성에 대한 전시 성폭력 문제이며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콜로키움 참가자분들께서 인도네시아 ‘위안부’에 대한 관심을 시작으로 다른 나라의 전시 성폭력 피해자에게도 연대의 손길을 뻗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