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한-아세안정상회의 “연대-협력으로 코로나19 이기자”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비대면 제21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신남방정책 플러스 아세안-한국 함께 번영

 

문재인 대통령이 “연대와 협력의 아세안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이기자”고 1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이날 화상으로 열린 제21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모두 연설에서 그는 “한국은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 제도에 적극 참여하겠다. 예기치 못한 도전을 겪을 때마다 연합으로 위기를 극복한 아세안 정상들의 지도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도 아세안과 도움을 나누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은 지금까지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나눴고 '드라이브 스루' 등 K 방역의 경험을 공유했다. 아세안도 한국이 어려움을 겪을 때 방역물품을 나누는 등 진정한 우정을 전했다”고 말했다.

 

특히 “신속통로 제도와 특별 예외 입국 등을 통해 교류와 협력을 지속한 것도 한국이 코로나를 극복해 나가는 데 큰 힘이 됐다”고 역설했다.

 

한국의 신남방정책 비전과 성과에 대해서는 “아세안과 한국 모두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의료협력 등을 추가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소개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해서도 아세안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이날 발표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한국의 교육 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 △한류 활용 쌍방향 문화 교류 증진 △호혜적이고 지속 가능한 무역·투자 기반 구축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협력 △공동 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비전통 안보 분야 협력 등 7대 핵심 협력 분야가 포함돼 있다.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까지 나흘에 걸쳐 아세안 관련 5개 정상회의를 이어간다.

 

 

13일에는 한·메콩 정상회의를, 14일에는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일정을 소화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취임 이후 한·일 정상이 공식석상에 함께 참석하는 첫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15일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서명할 예정이다

 

아세안정상회의 의장국인 베트남의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공동체의 노력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할 수 있었다. 아세안과 한국은 앞으로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문재인 대통령의 한-아세안정상회의 연설 전문

 

존경하는 의장님, 국왕님, 정상 여러분, 지금 우리는 코로나에 맞서 국민의 건강과 경제를

지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더욱 긴밀한 연대와 협력이 필요한 시기에 ‘한-아세안 정상회의’를 열게 되어 매우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정상회의를 준비해 주신 베트남 국민과 푹 총리님께 감사드리며, 큰 아픔 속에서도 대화조정국의 역할을 다해 주신 브루나이 볼키아 국왕님께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아세안은 코로나 초기, 한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정상통화로 위로를 건네고, 방역물품을 나누며 진정한 우정을 전했습니다. ‘신속 통로 제도’와 ‘특별 예외 입국’ 등을 통해 교류와 협력을 지속한 것도 한국이 코로나를 극복해나가는 데 큰 힘이 되었습니다.

 

예기치 못한 도전을 겪을 때마다, ‘연합과 대응’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 아세안 정상들의 혜안과 지도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코로나 위기 역시 연대와 협력의 아세안 정신으로 함께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도 아세안과 함께 서로 도움을 나누고자 합니다.

 

 

한국은 지금까지 형편이 되는 대로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나눴고, ‘드라이브 스루’와 ‘워크 스루’ 같은 ‘K-방역’의 경험을 공유했습니다.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 제도에도적극 참여할 예정입니다.

 

올해는 아세안과 한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입니다. 한국은 ‘신남방정책’의 비전과 성과가 아세안과 한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마련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피해 규모는 나라마다 다르고,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어 모든 나라에 보급될 때까지는 어느 나라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아세안과 한국이 협력하면 코로나 위기와 그로 인한 사회·경제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은 ‘포괄적 보건 의료 협력’을 비롯한 7대 핵심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새롭고 실천 가능한 방안이 담겨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적으로 열어가며,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의 공동체’를 더 빠르게 현실로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은 오늘 공식 출범한 ‘아세안 포괄적 회복방안 프레임 워크’를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아세안이 제시한 5대 핵심분야와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의 결합을 통해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합니다.

 

오늘 회의에서 코로나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한 공동 대책이 논의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한층 강화되길 기대합니다.

 

2020.11.12 제21차 한-아세안 화상 정상회의 문재인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