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이더'가 된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위 오토바이로 국경 시찰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서민적인 모습,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도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 화제몰이 주목

 

"라이더가 된 대통령 조코위, 신설 국경도로를 질주하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보르네오섬 북부 칼리만탄 크라얀의 신설 국경 도로를 오토바이로 시찰해 시선을 끌었다.  크라얀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바라트주에 속하며 말레이시아 사바주, 사라왁주와 맞닿아 있는 지역이다.  

 

그는 전용기로 북부 칼리만탄의 공항에 도착한 뒤 오토바이(Kawasaki W175)에 올라탄 뒤 국경도로 전체 966㎞ 중 11㎞를 달렸다. 

 

조코위 대통령을 위시하여 바수키 하디물요노 공공사업주택장관, 프라모노 아눙 내각사무처장관, 티토 카르나피안 내무장관 등 장관 여러 명이 함께 라이딩을 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오토바이를 타야(도로의 느낌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만약 차를 이용하면 맛이 달라진다"고 말했다고 대통령궁이 전했다.

 

 국경 도로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내며 도로 인프라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는 "사람과 상품, 재화의 이동성을 위해 도로망 연결이 중요하다. 두 번째 임기 5년 동안 인적 자원 개발에 힘쓰겠지만, 인프라 구축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한 가정당 2대의 오토바이를 지니고 있다. 2017년 12월 기준으로 경찰청에 등록된 오토바이는 1억1147만여대에 이른다.

 

조코위 대통령의 라이더 변신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8월 18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하는 모습을 연출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대통령궁을 나선 조코위 대통령이 전용차를 타고 가다 자카르타 특유의 교통 대란에 발이 묶이자, 오토바이를 타고 도심을 질주해 개막식장으로 들어와 개회식 스타가 됐다.

 

조코위 대통령은 2017년 5월에도 뉴기니섬 인도네시아령 파푸아에서 도로 건설 현장을 시찰하며 오토바이를 타고 달린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