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자만 2만 6000명" 주한 외교단 설명회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2014년 비해 5배 이상 증가...한국 신남방정책에서 주한 외교단 큰 관심 확인

 

 한국 부산에서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모여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11월 25~27, 부산)의 결과 및 주요 성과에 대한 주한 외교단 대상 설명회가 12월 10일 외교부에서 개최되었다.

 

 윤순구 외교부 전 차관보와 서정인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의 공동 주재하에 개최된 이번 브리핑에는 20여 명의 대사들을 포함한 70개국 100여 명의 주한 외교사절단이 참석했다.

 

외교부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정상회의가 신남방정책 이행을 위한 한국과 아세안간 협력을 확대하고, 분야별 미래 협력 방향을 마련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고 소개했다.  

 

신남방정책의 사람, 상생번영, 평화 등 분야별 주요 성과를 주한 외교단에 설명하는 한편, 이번 정상회의가 한국과 아세안간 인적·문화 교류를 확대하고, 경제 및 개발협력 확대를 통한 상생번영 모멘텀을 확보하며, 평화롭고 안전한 역내 환경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의는 참석자수가 2만 6000여명으로 집계되어 2014년에 비해 5배 이상 증가하였고, 부대행사는 약 2배 증가한 50개의 행사를 개최한 점을 소개했다. 뿐만 아니라 ‘세심한 의전’을 위해 준비한 각종 정상 맞춤형 선물, 행사장 조성 등에 대해 설명했다.

 

 

부대행사의 경우 맛-멋-재미-미래 등을 테마로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K-뷰티 페스티벌, 한-아세안 열차, 아세안 판타지아, 스타트업 서밋, 문화혁신포럼, CEO 서밋 등 다양하게 개최되어 한국은 물론 아세안 국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국민참여형’행사가 개최되었음을 설명했다.

 

 또한, △아세안 각국의 주요명소를 담은 가상현실[VR] 기기 선물, ‘정상의 서재’라는 컨셉으로 각국 정상이 추천한 책을 전시하여 조성한 환영만찬 리셉션장, 각국 정상의 기호를 고려하여 채식, 육식, 해산물 등 다양한 옵션을 준비한 환영만찬 메뉴, 각국 언어로 번역한 문화공연, 메뉴, 선물에 대한 해설을 담은 설명서에 대해 소개하며 ‘세심한 의전’을 위한 그간의 노력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아세안 국가들 외에도 다양한 국가들의 주한 대사들을 포함한 외교단이 참석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각국의 많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한 외교단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보여준 세심한 준비와 성과를 통해 한국이 신남방정책 추진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던 성공적인 행사였다"고 평가하는 한편, "한-아세안 협력이 여러 지역 협력으로 확대-강화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