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경화 장관 17일 베트남 공식 방문 "필수 인력 베트남 입국 논의"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확산 이후 베트남 공식 방문 첫 외교장관...양국간 정기 항공편 재개 논의

 

강경화 외교장관은 팜 빙 밍(Pham Binh Minh)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17일부터 18일 이틀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는 첫 외교장관으로서 이번 방문은 한-베트남 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방문 시 강 장관은 밍 외교장관과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협력, 한-베트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방향, 주요 양자·다자 현안, 지역 및 국제 정세 등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며,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총리도 예방할 예정이다.

 

필수 기업 인력의 베트남 입국 제도화 문제, 양국간 정기 항공편 재개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우리 국민들의 베트남 예외 입국은 기업인 8000여 명, 학생과 가족들 1000여 명 등 총 9000여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 상황에서 양국 교류가 급감했지만, 양국 관계의 중요성이 이번 방문에도 충분히 반영돼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