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나라

URL복사

외교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 캄보디아 눈길

 

"앙코르와트의 나라 '빨간 바나나'를 아시나요?"

 

외교부가 페이스북을 통해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를 소개했다. 25~27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2019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카드뉴스를 기획했다.

 

세계문화유산 ‘앙코르와트’의 나라 캄보디아는 지난 10년간 연 7% 경제성장률을 지속하며 발전을 이어가고 있는 유망한 생산기지이자 한·아세안, 한·메콩을 이어줄 파트너로 손꼽히고 있다.

 

한국과 캄보디아는 1997년 재수교 후 비약적으로 발전 중에 있다. 두 나라 간 교역은 재수교 당시보다 현재 20배 가까이 증가하였으며 200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캄보디아에 진출해 있다. 한-캄보디아 다문화가정만도 9000쌍으로 훈센 총리는 '사돈국가'라고 칭했다 .

 

35세 이하 인구가 전체 60%를 차지한 역동적인 국가 캄보디아는 한국과 전통적인 봉제,농업 분야뿐 아니라 금융, IT, 환경 등 새로운 분야의 경제 협력을 강화 중에 있다.

 

올해 3월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캄보디아는 한국의 2대 개발협력 파트너이자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