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재인-리센룽, “한국-싱가포르 스마트시티 제3국 공동진출 하자”

URL복사

싱가포르

전체기사 보기

고민정 대변인 브리핑, 한-싱가포르 정상회담 "한국어 제3외국어 도입 방안 제안"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한국을 공식방문하는 10개국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그 첫 번째로 리센룽(Lee Hsien Loong) 싱가포르 총리와 23일 오전 11시4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나라 상생 번영과 우호 증진, 한반도 및 역내 평화 구축을 위한 협력 방안을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해 2021년 말이면 부산시민들이 스마트시티의 삶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된다”며 “양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업의 노하우를 공유해 향후 제3국에도 공동 진출할 수 있도록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리센룽 총리는 “현재 스마트시티는 많은 사람들에게 화두가 되고 있는 분야다. 국가마다 도시마다 생각하는 모델이 다를 텐데 어떤 요건들이 필요하고, 어떤 분야를 협력해야 할지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기존 도시에 스마트 기능을 더하는 사업이 서울의 모습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부산과 세종을 국가시범단지로 지정해 백지 상태에서 모든 스마트 시스템을 집약시킨 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ICT, 인공지능, 친환경 에너지 등이 결합된 선도적인 스마트시티 모델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과 싱가포르의 국민이 한국어를 통해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싱가포르 공교육 과정에 한국어를 제3외국어로 도입하는 방안이 긍정적으로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리센룽 총리는 “이미 싱가포르에는 K팝과 K드라마 등으로 한국어를 공부하는 사람이 무척 많다”며 “특히 1차 북미 정상회담 때 전문통역사가 아닌 싱가포르 관리가 자연스럽게 통역을 할 정도로 싱가포르인들의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무척 높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두 나라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1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국인 싱가포르가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센룽 총리는 “한반도의 평화는 아세안 전체 지역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대화를 통한 신뢰 구축으로 한반도 평화가 점진적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고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