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남아 2위’ 싱가포르화교은행, 가상자산거래소 진출 저울질

URL복사

헬렌 웡 CEO,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서 “진지하게 논의 중” 답변 주목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 등 관련 서비스에 관해 진지하게 논의 중이다.”

 

싱가포르 대표 금융기관 ‘싱가포르화교은행(Oversea-Chinese Banking Corp, OCBC)’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진출을 검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헬렌 웡(Helen Wong) OCBC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경쟁사들처럼 가상자산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OCBC는 동남아시아에서 두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싱가포르 대표 금융기관이다.

 

OCBC의 가장 큰 경쟁사이자 싱가포르 최대 은행인 DBS그룹홀딩스(DBS Group Holdings Ltd.)는 지난해 아시아 금융기관 최초로 가상자산 거래소를 설립한 바 있다.

 

DBS 거래소는 현재 기관·공인 투자자만 이용이 가능한 가운데 내년부터는 개인 투자자에게까지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웡 최고경영자는 “확실히 가상자산 분야는 금융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연구할 가치가 충분하다”서도 하지만 “고객들의 요구로 섣불리 뛰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