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달 첫 한국 입국 '싱가포르', 태국-캄보디아 등 6개국 ‘트래블 버블’ 확대

URL복사

지난 15일 싱가포르 관광객 무격리 입국에 이어 25일에는 제주 단체관광객 입국

 

싱가포르 민간항공청(CAAS)은 태국(12월 14일부터), 캄보디아, 피지, 몰디브, 스리랑카, 터키(12월 16일부터)와 새로운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현지 미디어 스트레이트 타임즈(The Straits Times)의 26일자에 따르면 이로써 지금까지 발표된 항공 ‘트래블 버블’ 국가는 총 27개국이다. CAAS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이들 27개국 입국자는 전체 창이공항의 일일 입국자의 약 60%를 차지했다.

 

이들 국가 중 캄보디아, 몰디브, 스리랑카, 태국, 터키는 이미 예방접종 완료자에 국경을 개방한 나라들이다. 피지 측은 12월 1일부터 싱가포르 등 39개국에 국경 개방한다.

 

CAAS는 이번 기회에 창이 공항의 네트워크를 더욱 확장하고 글로벌 연결성을 갖춘 국제 항공 허브로서 싱가포르의 위상을 재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싱가포르는 한국과 여행안전권역인 ‘트레블 버블’을 맺어 최근 가동했다. 지난 15일 이 협정 체결로 싱가포르 관광객 20여 명이 국내에 입국했다.

 

25일에는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이후 제주에 첫 해외 단체 여행객이 찾았다. 싱가포르 관광객과 기자 등 20여 명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거쳐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관광객들은 ‘트레블 버블’ 협정에 따라 PCR 검사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없이 전기차를 이용해 4박 5일 일정을 시작했다. 제주도와 제주도 관광공사는 제주 공항에서 관광객 환영 행사를 열고 방역 물품을 나눠줬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