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청와대 "미얀마-카자흐스탄 등 해외정상 6명 文대통령에 서한"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예방 전문성 공유 희망...총 21개 국가 정상들과 소통 밝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각국 정상 통화만 15회-서한 보내는 이가 6명이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2월20일 시진핑 주석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상 통화가 총 15회 했다. 주말을 제외하고 평일 기준으로 하면 평균 이틀에 한 번꼴이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통화의 배경으로 "전세계적인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 우리나라의 우수한 방역 체계에 대한 경험 공유, 국내 산 진단키트 및 관련 의료 기기 지원 요청 등이 대통령의 정상 통화가 빈번하게 이뤄진 요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상 통화 외에도 최근 한 달간 해외 정상 여섯 분께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주셨다"라며 전세계적 연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해외 정상 중 서한을 보내준 이는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알라산 와타라 코트디부아르 대통령 등이었다.


윤 부대변인은 "우리나라가 보건 위기에 대처하는데 있어서 모델이 되고 있고, 전염병 예방 및 통제 분야에서의 우리나라의 전문성 공유를 희망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이 문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전염병을 이겨내고 시련을 극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한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 통화와 서한 접수를 종합하면 문 대통령은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제외하고,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돼서 총 21개 국가 정상들과 소통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대륙 분포를 보면 미국을 비롯한 북미 2개국, 남미 1개국,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 유럽 7개국, 중동 3개국, 아프리카 3개국 등이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