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방콕족 파워' 전세계 모바일 시장 20%↑폭발 성장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앱애니, 2020년 1분기 결산 자료...건강 및 피트니스-비즈니스-교육 고성장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 증가하면서 '집콕족'과 관련 건강 및 피트니스, 비즈니스, 교육 등 일상생활 유지할 수 있는 카테고리 앱 사용량이 급증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 앱애니가 2020년 1분기 전세계 모바일 시장을 결산하는 자료를 발표했다. 전세계 주간 평균 앱-게임 사용 시간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하는 폭발적 성장을 기록했다.

 

1분기는 전세계로 확산된 코로나19로 수많은 도시에서 자가 격리를 시행한 결과 모바일 앱 사용이 다운로드, 소비자 지출, MAU 부문 모두 역대 최고치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 전세계 주간 앱 사용 시간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중국은 30%↑

 

2020년 1분기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세계 주간 평균 앱-게임 사용 시간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의 일평균 모바일 사용 시간은 2019년 대비 30% 증가한 5시간을 기록했다. 중국 다음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이탈리아는 두 번째로 높은 11% 증가를 기록했다. (안드로이드 기준, 게임 및 비게임 합산)

 

 

비게임 앱 사용 시간 또한 전세계적으로 급증했다. 미국 다음으로 확진자수가 가장 많은 이탈리아의 3월 비게임 앱 사용 시간은 2019년 4분기보다 30% 증가했다.

 

프랑스, 독일, 미국이 각각 15%, 10%, 10% 늘어났다. 유럽 및 미주 정부, 기업이 이동금지령 같은 엄격한 조치를 점차 시행함에 따라 비게임 앱 사용시간은 더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구글플레이 인도-브라질-베트남 상위권...‘줌’은 141개 시장 아이폰 1일 다운로드 1위

 

2020년 1분기 앱 다운로드는 2019년 4분기보다 15% 증가한 310억 건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225억 건을, iOS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90억건이 넘는 앱이 다운됐다. 전체 다운로드에서 비게임 앱이 차지하는 비율은 구글플레이에서 55%, iOS에서는 65%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 상에서 앱 다운로드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국가는 인도와 브라질이었다. 성장률은 두 국가와 함께 베트남이 가장 높았다. iOS에서는 중국과 미국이 다운로드 성장을 이끈 주요 국가이자 가장 많은 다운로드를 받은 시장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럽에서 가장 먼저 폐쇄에 들어간 이탈리아는 다운로드가 구글플레이와 iOS 두 곳 모두 전 분기 대비 15% 증가했다.

 

구글플레이에서는 재택근무가 증가하고 많은 학교와 체육관이 문을 닫기 시작하면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르는 동안 일상 생활을 유지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의 다운로드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카테고리로 살펴보면 건강-운동 분야가 전 분기 대비 40%, 교육이 35%, 비즈니스가 30% 급증했다. 특히, ‘줌(ZOOM)’, 구글의 ‘행아웃 미트(hangout meet)’,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와 같은 컨퍼런스 및 협업 중심의 앱 다운로드가 크게 증가했다.

 

특히, 2020년 3월 31일에 화상 회의 솔루션 ‘줌’은 141개 시장에서 아이폰 일일 다운로드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iOS에서도 구글플레이와 마찬가지로 교육이 전 분기 대비 40%, 비즈니스가 35%, 건강 및 피트니스가 30% 증가하며 강력한 성장을 보였다. 특히, ‘30 Day Fitness’, ‘야지오(YAZIO)’의 칼로리 계산 어플과 중국 최대 피트니스 앱 ‘키프(Keep)’와 같은 건강 및 피트니스 앱이 2020년 1분기 iOS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 됐다.

 

■ 2020년 1분기 전세계 소비자 지출 234억 달러 기록

 

2020년 1분기 소비자 지출은 234억 달러(약 28조 7211억 6000만 원)로 분기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iOS는 150억 달러, 구글플레이는 83억 달러를 기록했다. 구글플레이와 iOS 모두 전 분기 대비 5%씩 성장한 수치다. 비게임앱 소비자 지출은 iOS에서 35%, 구글플레이에서 15%를 차지했다.

 

iOS 소비자 지출은 미국과 중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구글플레이는 미국, 일본, 한국에서 가장 많은 지출이 발생했다.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구글플레이에서는 게임, 소셜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많은 소비자 지출이 발생했다. 특히, 엔터테인먼트의 성장은 ‘디즈니+(Disney+)’와 ‘트위치(Twitch)’가 주도했다. 최근 ‘디즈니+’는 일부 유럽 국가에서 최근 론칭 되었으며, 특히 무료로 7일동안 사용할 수 있는 평가판이 종료된 후 소비자 지출은 지속적으로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iOS는 게임, 엔터테인먼트, 사진 및 비디오 카테고리에서 가장 높은 지출이 일어났다. 사진 및 비디오는 매년 강한 성장세를 보여왔으며, 2019년 1분기 이래 소비자 지출이 2배가 증가했는데 이를 주도한 앱은 2019년에 크게 성장한 ‘틱톡(TikTok)’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