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 롤드컵’ 총 10억 시간 시청 ‘역대 최고 기록’

URL복사

글로벌 e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플레이-인 스테이지’ 분당 평균 시청자 수 전년 대비 87.18% 증가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9월 25일부터 10월 31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5주간 진행된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의 시청 기록을 10일 공개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롤드컵은 대회 첫 시작부터 역대 최고 시청 수치를 경신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의 분당 평균 시청자 수는 전년 대비 87.18% 증가한 360만 명을 기록했다.

 

‘플레이-인’ 기간 동안의 시청 시간은 1억 6092만 시간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61.76% 증가한 수치다. 특히 롤드컵이 진행된 5주간의 누적 시청 시간이 10억 시간을 돌파하며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결승전에서도 대기록이 탄생했다. 상하이 자동차 푸동 아레나(SAIC Motor Pudong Arena)에서 펼쳐진 결승전 현장 직관을 하기 위해 320만 5750명이 티켓을 신청했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최종 6312명의 관객이 입장해 뜨거운 열기를 만들어냈다.

 

결승전 경기에서는 ‘쑤닝(LPL)’의 ‘빈’ 천쩌빈이 피오라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사상 첫 펜타킬을 달성했다. 이는 대회 결승전 사상 최초이자 롤드컵 통산 12번째 기록이다.

 

결승전에서 쑤닝과 맞붙은 ‘담원 게이밍(LCK)’은 파괴적인 피지컬을 바탕으로 한 인상적 플레이로 롤드컵 우승 트로피인 ‘소환사의 컵’을 들어 올리며 전 세계에 한국 LoL e스포츠의 저력을 떨쳤다.

 

결승전은 16개의 언어로 21개 플랫폼에 걸쳐 전 세계에 중계됐다. 분당 평균 시청자 수는 2304만 명, 최고 동시 시청자수는 4595만 명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편 이번 롤드컵은 보다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상하이 단일 도시에서 개최됐다. 내년에는 중국의 여러 도시를 순회하며 투어 형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