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게임 ‘클럽오디션’ 동남아 4개국 수출 “춤바람 불어라”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한빛소프트, 싱가포르·말레이시아·필리핀·미얀마 서비스 시작...베트남도 타진 중

 

“동남아 댄스 게임팬심을 잡겠다.”

 

한빛소프트의 모바일 리듬액션 게임 ‘클럽오디션’이 동남아 4개국에 수출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베트남 진출도 타진중이다.

 

23일 회사 측에 따르면 현지 퍼블리셔인 아시아소프트(Asiasoft)를 통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 4개 국가에서 클럽오디션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지 게임명은 ‘클럽 오디션M(Club Audition M)’이고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모두 론칭했다.

 

‘클럽오디션’은 출시와 동시에 싱가포르 앱스토어 음악게임 인기순위 1위를 차지하는 등 차트 상위권에 자리하면서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로써 ‘클럽오디션’은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 이어 4개 국가에 추가로 진출해 총 7개 동남아시아 국가 유저들과 만나게 됐다. 베트남 진출도 타진하고 있어 동남아시아 서비스 저변은 더욱 넓어질 전망이다.

 

‘클럽오디션’은 PC 리듬액션 게임 ‘오디션’ IP(지적재산권)를 계승한 첫 번째 모바일게임이다. 한국에서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대만, 태국 등 기존 진출한 동남아 시장에서 매출순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 게임은 ‘오디션’ 오리지널 음원뿐만 아니라 K-POP을 비롯한 다양한 음악, 다양한 패션 아이템,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댄스배틀'과 쉬운 조작, 팸(FAM)을 중심으로 한 활성화된 커뮤니티, 커플 시스템 등 원작의 매력들을 그대로 녹여냈다.

 

아울러 PC 원작의 게임성을 완벽 이식하면서도 모바일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구현해 ‘오디션’을 처음 접하는 유저들도 즐길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췄다.

 

PC ‘오디션’은 온라인 캐주얼게임 전성시대를 열고 중국,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까지 폭넓게 진출해 7억명이 넘는 누적 유저를 확보한 바 있다.

 

한빛소프트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PC 버전 ‘오디션’을 활용한 e스포츠 대회가 열릴 정도로 관심이 집중돼 왔다. ‘클럽오디션’도 인기가 높은 만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미얀마에서의 성과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