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게임시장, 코로나19로 더욱 커졌네 '매출 200%' 상승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인구 7000만 명의 게임인구 40%... ‘뉴노멀’ 시대 대표적 수혜업종 고공비행

 

코로나19로 많은 비지니스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었지만,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분야들이 있다. 비대면 시대의 온라인 시장들이다. 특히 태국에서는 게임시장이 눈에 띄게 커지고 있다.

 

코트라 태국 방콕무역관의 '코로나19로 더욱 커진 태국 게임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게임업계 매출이 평상시 대비 50~200%까지 증가했다.

 

태국의 인구는 약 7000만 명으로 인구의 40% 이상이 게임인구에 해당한다. 태국 게임시장 규모는 세계 19위, 아시아 6위 수준이며, 동남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두 자리 수의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또한 게임산업은 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 및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면서 ‘뉴노멀’ 시대의 대표적 수혜업종으로 2020년 태국 게임 시장은 약 270억 밧(1조 281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2020년 예상 태국 게임 시장규모는 270억 밧 중 71%에 해당하는 191억 밧(7273억원)이 모바일 게임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내 모바일 게임의 성장률은 19.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콜 오브 듀티(Call of Duty)', '라그나로크M(Ragnarok M)', '검은사막(Black Desert)' 등 많은 PC용 게임과 콘솔 게임들이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되어 태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태국 게임시장은 스마트폰 보급 및 모바일 인터넷 사용인구, 브로드밴드 보급 확대 등 게임산업의 저변 확대 및 코로나19로 촉발된 뉴노멀로 인해 향후에도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국 게임 시장에서 눈여겨 볼 점은 태국인들의 '결속력'이다. 태국인들은 솔로 플레이보다는 팀플레이를 선호한다. 태국인들의 소셜미디어 사용률은 매우 높은 편이며, 게임을 할 경우에도 결속력은 중요한 요소인 만큼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지인들과 연결되고 게임 점수나 게임 관련 아이템을 교환할 수 있는 ‘교차 플랫폼 통합’ 능력이 점차 중요해질 예정이다. 

 

김민수 태국 방콕무역관은 "태국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들은 태국의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 또는 넓은 고객 기반을 확보하고 있는 태국 주요 이동통신 기업들과의 프로모션 진행 등의 방식으로 더 많은 모바일 사용자들이 손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