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니팡4 효과' 선데이토즈, 3분기 영업이익 34억 달성

URL복사

종목공시

전체기사 보기

애니팡4 등 영업이익 34억 원, 당기순이익 30억 원...신규 사업 매출 견인

 

선데이토즈(SundayToz, 123420)가 '애니팡4'의 효과로 3분기 영업이익 34억 원을 달성했다.

 

선데이토즈가 2020년 3분기에 매출 265억 원, 영업이익 34억 원, 당기순이익 30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해외 진출, 광고, 신작 게임 등 신규 사업에서 매출이 상승하면서 기업 실적도 덩달아 올라갔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3%, 영업이익은 66%, 당기순이익은 30% 성장했다.

 

2분기 실적과 비교해도 영업이익은 41%, 당기순이익은 8% 상승했음을 볼 때 마케팅 비용 감소와 신사업 안정화가 3분기에 반영 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 6월 신규 출시한 애니팡4가 3분기 실적 호조를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마진 사업인 국내외 광고 사업의 꾸준한 성장 역시 돋보였다.

 

1일 최대 100만 건의 광고 시청 건을 만든 ‘애니팡4’는 선데이토즈 서비스 게임 중 광고 부문에서 최대 매출을 기록했고 비결제 이용 고객들을 매출 고객들로 전환한 ‘애니팡4’의 선전이 핵심이라는 것이 선데이토즈의 설명이다.

 

 

일본 등 아시아에서는 일 평균 40만 명의 이용자를 바탕으로 80만 건의 광고 수요를 창출하며 관련 매출을 견인한 ‘디즈니 팝 타운’이 해외 시장의 주력 매출원으로 자리매김했다.

 

선데이토즈는 “기존 게임들의 탄탄한 매출에 신규 사업군의 지속적인 성장을 입증한 3분기 실적을 통해 6년 만에 분기 누적 매출 800억 원을 돌파했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다양한 신작들을 출시할 예정이기에 매출, 이익의 성장세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