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e스포츠계의 샛별, 태국 5G로 불타오르네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e스포츠 태동기 태국 팀 100개-공인 선수 20명 '아세안 두번째 규모'

 

동남아시아 태국에서 e스포츠가 꾸준히게 크고 있다.

 

뉴주(Newzoo)의 ‘2019년 글로벌 e스포츠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태국 내 e스포츠 참여자는 2740만명(전문 e스포츠 플레이어와 e스포츠 관람객 수를 합산)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러한 태국 내 게임 인구는 아세안 국가 중 두번째로 큰 규모다. 또한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태국 고등학생들의 64.66%가 온라인 게임에 주중 하루 3~5시간을 주말 8시간을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태국 내 e스포츠는 PC와 모바일 게임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게임 장르는 멀티플레이어온라인 배틀 아레나(MOBA)가 가장 대중적이다.

 

태국 온라인 영자신문사 더 네이션에 의하면 태국 내 100개 미만의 e스포츠팀이 존재하며 각 팀 당 약 10명의 플레이어(선수)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태국체육청(SAT) 공인 e스포츠 선수는 약 20명에 수준이다.

 

태국은 2018년 이전에는 e스포츠 전용 경기장이 없어 바이텍(BITEC) 전시장, MBK 센터 이벤트 홀 등에서 e스포츠 경기가 주로 개최됐다. 그러나 2018년 태국 e스포츠 아레나(Thailand Esports Arena)가 개장한 이래 이곳에서 주요 경기들이 개최되고 있다.

 

 2017년 e스포츠를 공식스포츠로 인정한 이래 태국은 각종 국내 및 국제 e스포츠 경기 및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으며, 수 천 만원이 소요되는 대형 이벤트도 1개월에 1~2번 꼴로 개최하고 있다. 

 

태국에서 진행된 가장 큰 경기는 대형 게임사 가레나(Garena)에서 개최한 ‘RoV( Realm of Valor) 프로 리그’로 2019년 10월 시즌4가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은 e스포츠 종주국으로 약 20년에 가까운 e스포츠 역사를 보유하고 있으나 태국 e스포츠는 태동기에 해당해 향후 발전 가능성은 클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7월에 임명된 신임 문화체육부장관 피팟 랏차낏프라깐(Mr. Pipat Ratchakitprakan)은 "e스포츠는 글로벌 스포츠 트렌드로 자리잡았으며, 재임기간 중 태국 내 e스포츠 진흥을 위해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태국 정부는 2020년 중 태국 내 5G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어 e스포츠 발달에 더욱 유리한 환경이 제공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