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게임 ‘검은사막’ 태국-대만서 이용자 간담회 ‘소통’

URL복사

글로벌 e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150여개국 1000만명 즐기는 인기 게임...매년 국가별 유저간담회 큰 호응

 

150여개국 1000만 명이 즐기고 있는 한국의 인기 온라인게임 ‘검은사막’이 이번에는 태국-대만 유저를 만났다.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지난 18일 대만과 태국에서 검은사막 이용자 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소통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검은사막은 매년 VOA(Voice Of Adventurers) 행사를 열고 개발자들이 각 국가 이용자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해 터키, 태국, 동남아, 러시아, 대만에서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는 먼저 태국 방콕을 찾아가 이용자 의견을 들었다. 방콕에서 ‘검은사막’서비스 2주년 VOA 행사를 열었다. 2주년을 기념할 수 있는 이벤트와 굿즈가 마련됐다. 신규 업데이트 발표도 이어져 현지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같은 날 대만 타이베이 WESTAR에서 진행한 ‘하이델로 모여라’에는 검은사막 대만 이용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재희 PD의 신규 지역 오딜리타 및 2020 상반기 주요 개발 로드맵 발표와 ▲3주년 기념 케이크 ▲미니게임 ▲검은사막 퀴즈쇼 ▲포토존 마련 등 대만 이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PvP 콘텐츠 '아르샤의 창' 대회도 진행됐다. 지난달 진행된 본선을 거쳐 최종 4팀이 현장 결선에 참여했다. 대만 우승팀이 가려진 후 태국 우승팀과의 친선 경기도 열려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펄어비스는 글로벌 이용자를 위해 VOA 외에도 E3, GC 등 게임쇼에서 검은사막 이용자 행사를 진행했고 한국으로 초대하는 행사 MEET&GREET(밋앤그릿)도 열었다. 한국에서도 지난해 오프라인 행사를 두 번 진행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