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탄소년단 또 빌보드 1위, 콜드플레이 합작 ‘마이 유니버스’ 6번째

URL복사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발매 첫 주 1위...BTS 여섯 번째 '핫 100' 1위

 

방탄소년단(BTS)이 또 빌보드 핫100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4일(현지시각)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가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발매 첫 주 1위를 기록했다고 알렸다.

 

‘마이 유니버스’는 지난주까지 총 6주간 1위를 달렸던 힙합 신성 더 키드 라로이와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스테이’를 2위로 누르고 1위로 차트에 데뷔했다.

 

‘마이 유니버스’는 방탄소년단(BTS)과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합작한 곡이다. 지난달 24일 발표된 ‘마이 유니버스’는 방탄소년단의 여섯 번째 ‘핫 100’ 1위 곡이다.

 

2000년대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한 밴드 콜드플레이는 비틀스 이후 영국에서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받은 그룹으로 불린다. 콜드플레이는 2008년 이후 13년만에 핫100 1위곡을 냈다. 

 

이는 지난해 9월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최초 1위를 차지한 지 1년 1개월여 만에 세운 대기록이다. 빌보드는 “이는 1964∼1966년 비틀스의 1년 2주 이래 최단 기록”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곡이 발매와 동시에 ‘핫 100’ 1위에 바로 진입한 것은 다섯 번째다. 방탄소년단은 ‘힙합의 제왕’ 드레이크,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함께 ‘핫 100’ 1위 데뷔곡(5곡)을 가장 많이 보유한 가수가 됐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핫100에 오른 곡은 영어 곡인 ‘다이너마이트’‘버터’‘퍼미션 투 댄스’, 한국어 곡 ‘라이프 고스 온’, 피처링으로 참여한 ‘새비지 러브’ 리믹스에 더해 컬래버레이션 곡인 ‘마이 유니버스’였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