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 전세계 가수 중 유튜브 구독자 1위...방탄소년단 3위

URL복사

파죽지세 6520만명으로 저스틴 비버 제쳐...2위로 올라선 지 약 1년 만에 정상

 

“블랙핑크가 유튜브 구독자 1위로 저스틴 비버 제쳤네.”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K-POP 스타인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전 세계 가수 가운데 유튜브 구독자 1위에 올랐다.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은 지난 10일 오후 구독자 6520만 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9월 29일 구독자 2위로 올라선 지 약 1년 만에 저스틴 비버(6510만 명)를 추월해 당당히 아티스트 채널 1위에 올랐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6월 정규 1집 ‘디 앨범’ 선공개 싱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발매부터 유튜브 구독자를 엄청난 속도로 늘렸다.

 

지난해 7월 아리아나 그란데를 넘어서 여성 아티스트 구독자 1위이자 전 세계 5위로 올라선 뒤 에미넘, 에드 시런, DJ 마시멜로 등을 차례로 제치며 급속도로 치고 올라왔다.

 

올해 4월에는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6000만 명을 달성하며 비버와 격차를 한층 좁혔다. 그리고 드디어 2년 1개월간 아티스트 채널 1위를 제쳤다.

 

기존 1위이자 대표적 ‘유튜브 스타’인 저스틴 비버는 약 11년 만에 6000만 명을 달성했지만, 블랙핑크는 데뷔 5년 만에 이룬 기록이다.

 

블랙핑크는 스포티파이에서 11개의 억대 스트리밍 음원을 보유하고 있다. 스트리밍 기록은 각각 ‘Kill This Love’(4억), ‘How You Like That’(3.9억), ‘뚜두뚜두’(3억), ‘붐바야’(2억), ‘마지막처럼’(2억), ‘SOLO(제니 2억)’, ‘Ice Cream’(1.9억), ‘휘파람’(1억), ‘불장난’(1억), ‘Don’t Know What To Do’(1억)이다.

 

한편 글로벌 아티스트 기준 유튜브 구독자 순위는 1위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2위 저스틴 비버, 3위 방탄소년단, 4위는 아리아나 그란데다.

 

 

방탄소년단의 아버지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지난해 4월 16년만에 회사명을 빅히트에서 하이브로 바꾸고 저스틴 비버 소속사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 1조 1723억원에 인수했다. 한국 엔터테인먼트 기업 M&A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한국 기업의 최초 해외 레이블 인수였다.

 

하이브 플랫폼 ‘위버스’에는 1위 블랙핑크, 2위 저스틴 비버, 3위 방탄소년단, 4위는 아리아나 그란데가 입점해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